'동방의 빛' 국민 칸타타로 등극, 전 세계에 전해야죠
'동방의 빛' 국민 칸타타로 등극, 전 세계에 전해야죠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4.1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공 축제로 이끈 국가보훈처와 협의할 것

[서울=내외뉴스통신] 김예슬 기자

4월 11일 19:19, 보훈처가 주최하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을 하는 여의도 문화공원은 1만 명의 시민들로 가득한 국민 참여 축제였다. 여의도는 광복군이 C-47 수송기를 타고 국내에 처음들어와 내린 곳이어서 그 의미가 각별했다. 

'국민이 지킨 역사, 국민이 이끌 나라'라는 표어에 꼭맞는 칸타타 ‘동방의 빛’은 품격과 장엄함을 장식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어린아이들의 해맑은 합창으로 ‘우리의 나라, ’우리의 겨레’, ‘우리의 민족’이란 가사의 노랫말은 정확하게 이 날의 주제와 맞아 떨어졌다는 평가다. 앤딩에서 대합창이 ‘우리는 대한의 희망’이라고 찬연한 화음을 뿜어냈을 때 객석에선 울컥했다는 반응들이었다.

칸타타‘동방의 빛’3부에서 희(希) 부분을 한 것이다. 지난 3월 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무대에 오른 칸타타는  계속 확산되고 있는데 이번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행사를 통해 가속화될 전망이다.

이날 KBS1, MBC, SBS, JTBC, TV연합뉴스, KTV, 국방 tv 등이 생중계를 해 국민들에게 전달되었다. 탁계석 대본가는 ‘앞으로 K-클래식조직위원회에서 행사를 주최한 원호처와 협력하여, 전국은 물론 세계 곳곳의 우리 동포들과  교감하는 역사 칸타타로 발전시켜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이낙연 총리도 ‘기념식이 이제는 딱딱한 연설조에서 벗어나 극화된 뮤지컬 등 공연과 오케스트라, 합창 칸타타로 감동과 메시지를 전달하는 컨셉을 할 것을 각 부처에  촉구한 바 있다.

‘동방의 빛’은  탁계석 평론가의 대본에 오병희 작곡가가 곡을 쓰고, 윤의중 예술감독의 지휘로 국립합창단과 코리아쿱오케스트라·안양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협연했다. 전곡(全曲)은 제1부 '건(建)'은 한반도의 탄생. 제2부 '혼(魂)'은 한국의 정신을 담아 한민족의 흥과 애환, 제3부 '판(Pan)'이다. 

nbnnews12@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564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