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자들' 전여옥 작가 발언 '세월호 4주기 맞아' 화제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외부자들' 전여옥 작가 발언 '세월호 4주기 맞아' 화제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 장혜린
  • 승인 2019.04.16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 기자 = '외부자들'이 언급한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문서 조작 사건이 '세월호 5주기'를 맞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채널A '외부자들'은 과거 방송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 연장에 대해 다뤘다. 당시 패널들은 세월호 사건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전여옥 작가는 "변호인단을 잘 뽑았다. 변호인단이 불구속 상태에서 받기 위해 재판을 질질 끌었다. 밝혀야 할 게 산적돼 있는데 결국 재판부에선 이렇게 비협조적이고 재판이 진행 안 됐기에 구속을 연장해서라도 빨리 해치워야겠단 법의 이상이 아닌 현실적 판단을 한 것"이라고 했다. 

또한 전여옥 작가는 "국정감사 시작과 함께 이를(세월호 조작 문건) 발표한 것은 청와대에서 크게 이슈화 시키려고 하는 의미는 있는 것 같다. 하지만 이걸 비난하기 앞서 책임여당인 자유한국당은 크게 할 말이 없고 사죄해야 할 일이다. 세월호 침몰과 함께 박근혜 정부의 침몰도 시작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잘한 일을 고쳐도 문제가 될 수 있는데 대통령의 30분을 조작했다면 어떤 거대한 조작이 더 있었겠나 싶다. 보수, 진보 할 것 없이 우리나라 정치계에서 이런 일이 절대 없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한편 16일 전국 각지에서는 세월호 5주기를 맞아 다양한 추모행사를 진행했다.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5719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