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재외한인문화연구소, 19일 학술포럼 열어
공주대 재외한인문화연구소, 19일 학술포럼 열어
  • 강기동 기자
  • 승인 2019.04.21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인의 모태, ‘일제강점기 러시아 극동지역 한인사회의 교육’을 조명
공주대 재외한인문화연구소 학술포럼(사진제공= 공주대)
공주대 재외한인문화연구소 학술포럼(사진제공= 공주대)

 

[공주=내외뉴스통신] 강기동 기자 = 공주대학교 재외한인문화연구소는 19일 옥룡동캠퍼스 한마루관 국제회의실에서 ‘일제강점기 러시아 극동지역 한인사회의 교육’을 주제로 2019년 봄 학술 포럼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 말라비나 류드밀라(러시아 퍼시픽국립대학 역사학과) 교수와 김게르만 교수(카자흐스탄국립대학 한국학과)가 발표자로 초청됐다.

이들은 일제강점기 러시아 연해주로 이주한 한인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고려사범대학 등 상급학교를 세우고 교육에 힘썼으며, 이것이 강제 이주 후 현재까지도 고려인 사회와 그 고유문화가 지속될 수 있었던 힘으로 작용됐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학술포험에 국립국제교육원 초청으로 공주대 한민족교육원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우는 CIS 지역 고려인 3‧4세 후손 20여명이 참여했다.

 

ki0051@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5888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