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청년정책협의체’ 본격 출범
‘괴산군 청년정책협의체’ 본격 출범
  • 김의상 기자
  • 승인 2019.04.20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산의 미래를 묻거든 청년이라 답하라”
충북 괴산군 청년정책협의체가 본격 출범 했다.(사진=괴산군)
충북 괴산군 청년정책협의체가 본격 출범 했다.(사진=괴산군)

[괴산=내외뉴스통신] 김의상 기자 = 충북 괴산군 청년정책협의체가 본격 출범했다.

군은 19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괴산군 청년정책협의체’ 회원 위촉식을 갖고, 희망찬 청년정책 수립을 위한 큰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군에 따르면 청년정책협의체는 지난해 5월 제정한 ‘괴산군 청년 기본 조례’에 따라 구성된 협의기구로, 민선 7기 군정 비전인 ‘젊은 괴산, 행복한 군민’ 실현에 큰 구심체 역할을 맡는다.

특히, 이번에 본격 출범한 청년정책협의체는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 참여하면서, 청년정책과 관련한 △의제 발굴 및 제안 △정책 모니터링 등 중요한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지난해 11월부터 운영 중인 청년발전위원회는 청년정책 결정 기능을 수행하고, "청년정책협의체가 청년의제 발굴의 역할을 맡게 되면서 괴산군의 밝은 미래를 그려 나가기 위한 밑그림이 완성됐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회원 31명 전원이 지역 청년(만 15세 이상 39세 이하)으로 구성된 만큼 이들은 청년 당사자로서 주체적인 정책 결정 과정과 군정에 적극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직장인, 주부, 소상공인, 대학생 등 다양한 직업과 남녀 성비를 고려한 회원 구성을 통해 지역 각계각층 청년 전반의 의견을 적극 수렴할 수 있을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괴산의 미래를 위해서는 청년으로부터 답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현재 괴산군은 저출산, 고령화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앞으로 청년정책협의체를 통해 밝은 미래를 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협의체 회원들의 다양한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그 의견이 군정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며, “청년정책협의체의 활발한 활동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괴산군은 청년을 위한 문화공간인 몽도래 언덕 조성사업, 임대주택 조성사업인 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사업, 청년층 결혼 유도를 위한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년내일채움공제, 청년인턴제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udrd8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5900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