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은하, 쿠싱증후군 때문 얼굴·몸 변형..."창피했다"
가수 이은하, 쿠싱증후군 때문 얼굴·몸 변형..."창피했다"
  • 이재훈
  • 승인 2019.04.20 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하의 사연이 이목을 모으고 있다.

이은하는 최근 채널A '김현욱의 굿모닝'에 출연해 척추분리증과 함께 쿠싱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쿠싱증후군은 좌우 신장 위에 한 쌍 있는 내분비 기관에 스테로이드 호르몬이 과도하게 분비되어 발생하는 질환이다. 여성이 남성보다 8배 정도 많이 발생한다.

이은하는 "쿠싱증후군을 앓으면 얼굴에 변형이 온다. 문페이스처럼 얼굴이 동그래지고, 이티 배처럼 배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사실 다 낫고 (방송에) 나오고 싶었다. 창피하지 않나. 하지만 동생이 힘을 실어줘 나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와 절친인 방송인 김보화는 이날 함께 방송에 출연해 "너무 안아주고 싶고 박수 쳐주고 싶다"며 힘을 실어줬다. 그러면서 "어려움이 있으면 자꾸 숨어 들어가고 용기가 없는데 예전보다 더 좋아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은하는 지난 1973년 노래 '님마중'을 통해 화려하게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그는 1984년 MBC 10대 가수상, 1985년 MBC 10대 가수상을 연달아 수상하며 하이틴 스타로 발돋움했다. 지난 2012년에는 제3회 대중문화예술상 국무총리표창을 받기도 했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590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