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낫지 않는 비염, 생활습관과 증상원인 개선 중요
잘 낫지 않는 비염, 생활습관과 증상원인 개선 중요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4.2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비한의원 류도균 원장
▲신비한의원 류도균 원장

 

[서울=내외뉴스통신] 김동호 기자= 비염에 걸리게 되면 콧물이나 재채기 등을 하게 된다. 더불어 코가 답답해지게 되면 비염코막힘으로 인해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게 되면서 두통이 오기도 하고, 어린아이들의 경우 코를 비비는 행동을 참는 것도 힘들어한다. 치료를 해도 재발이 쉬워 많은 고충을 겪기도 한다.

이처럼 재발이 잦은 비염은 환자들의 비염 치료에 대한 의지에 한계를 느끼게 하며 포기하기에 이르기까지 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비염이 가져오게 되는 상당한 증상들과 후유증에 대해 생각해본다면 이렇게 치료를 포기하는 것은 올바른 선택이라고 할 수 없다. 

비염증상이 개선되기 위해선 생활습관 및 생활환경 개선은 물론이며 치료에도 상당한 시간과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비염원인을 개선할 수 있는 치료와 생활습관이 지속되어야 비염치료를 한 후에도 재발이 오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강남 신비한의원 류도균 원장은 “알레르기성비염, 만성비염 등에 의한 증상은 비염원인을 치료해야만 하고 비염코막힘, 재채기, 콧물 등의 증상이 치료 후에도 재발하지 않도록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이때 코 내부 염증 치료와 인체 면역력을 근본적으로 개선토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의학에서는 비염증상이 발생하게 되는 원인을 체내의 한열 부조화와 면역력 저하로 본다. 특히 폐를 중심으로 기관지 등 호흡기의 한열편차로 면역력이 부족해지는 것이 문제인데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한약처방에 집중한다. 비염원인을 개선하기 위함이다. 기혈의 흐름을 바로잡기 위한 침구치료나 한약을 증류한 코 점막치료, 향기치료, 한약을 넣어 농을 배출시키는 비염콧물빼기, 한방코스프레이 등도 이뤄진다. 

류 원장은 “비염은 알레르기성비염이 흔하지만 꼭 한 가지 유형만 있는 것은 아니다. 환자에 따라서 비염의 유형이 다르고 체질도 다르며 주로 겪는 증상에도 차이가 있다. 이러한 부분을 모두 고려해 원인과 증상을 해결할 필요가 있다. 또한 생활관리법 역시 증상에 맞게 지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ssk5462@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17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