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개장...동북아 크루즈 허브항만으로 첫 발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개장...동북아 크루즈 허브항만으로 첫 발
  • 김형만 기자
  • 승인 2019.04.27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내외뉴스통신] 김형만 기자 = 인천항을 대표하는 새로운 랜드마크이자, 골든하버 프로젝트의 첫 작품인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이 개장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2017년 6월부터 총사업비 280억 원(이동식 탑승교 78억 원 포함)을 투입해 지상 2층, 연면적 7,364.38㎡ 규모로 건설한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의 공식개장을 알리는 개장식이 지난 26일 오후 5시부터 열렸다고 밝혔다.

▲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박남춘 인천시장, 남봉현 사장 등과 함께 크루즈 터미널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박남춘 인천시장, 남봉현 사장 등과 함께 크루즈 터미널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인천항 국제여객부두 일대에서 열린 개장식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등 주요 내빈 40여 명을 비롯해 크루즈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개장식 공식행사는 개식선언을 시작으로 ▲경과보고 ▲기념사 및 축사 ▲유공자 표창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공동협력 MOU 및 개장축하 축포 등이 진행됐다.

▲ 크루즈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 크루즈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특히, 이번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공동협력 MOU 체결을 계기로 인천항만공사를 비롯해 인천시, 연수구, 한국관광공사, 인천관광공사, 롯데관광개발(주) 6개 기관은 ▲신규 크루즈 유치 ▲인천항 모항 육성 마케팅 ▲관광객 유치를 위한 각종 관광상품 개발 및 홍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 크루즈 터미널에 접안한 코스타세레나호가 출항 대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 크루즈 터미널에 접안한 코스타세레나호가 출항 대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공식행사가 마친 후에는 코스타세레나(Costa Serena)호가 힘차게 출항했다.

이번에 인천항을 모항으로 출발하는 코스타세레나호는 총 11만 4천톤급으로 63빌딩(250m)보다 40m 더 긴 몸집을 자랑하며, 내국인 승객 2,800여 명을 태우고 5박 6일간의 일정으로 중국 상하이와 일본 후쿠오카로 향한다.

▲ 인천송도 크루즈 불꽃축제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 인천송도 크루즈 불꽃축제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개장식 공식행사 이후에는 '인천송도 크루즈 불꽃축제' 로 이어져, 축제 분위기를 달궜다.

오후 6시부터는 인기가수 거미, 홍진영을 비롯해 아이돌 그룹 디크런치와 드림캐쳐, 래퍼 키썸과 킬라그램 등의 개장기념 축하공연이 열려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더불어, 행사장 주변으로 푸드트럭 및 플리마켓, LED 조명을 활용한 조명쇼 등도 준비돼 축제장 곳곳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준비됐다.

특히, 오후 8시부터 열린 불꽃공연은 행사의 피날레를 장식한 멀티미디어 융·복합 불꽃공연으로 ‘능허대의 바람, 새로운 길을 열다’를 주제로 총 40분간 3막으로 나누어 송도의 밤하늘을 화려하게 물들였다.

예고불꽃을 시작으로 특수불꽃 뿐만 아니라 캐릭터, 오로라, 레인보우, 볼케이노, 불새, 나이아가라 불꽃 외에도 중국, 일본, 유럽 각지의 불꽃업체와 공동개발한 신제품 불꽃도 선보였다.

불꽃공연이 끝난 후에도 관람객의 분산 귀가를 유도하기 위해 20분간 축제장 중앙무대에서 DJ들이 펼치는 EDM 파티도 진행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크루즈 전용 터미널 개장으로 인천항은 동북아를 대표하는 크루즈 관광거점이자 해상교통 관문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것" 이라면서, "다양한 크루즈선을 유치하여 인천이 크루즈 관광의 허브항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포부를 밝혔다.


kimhm70@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20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