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꽃게로 만든 연매출 10억원 신화...'씨간장'의 깊은 맛
'서민갑부' 꽃게로 만든 연매출 10억원 신화...'씨간장'의 깊은 맛
  • 이재훈
  • 승인 2019.05.05 0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갑부' 꽃게 갑부가 화제다.

최근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인천 강화에서 간장·양념 게장과 꽃게탕으로 연 매출 10억원을 달성한 '서민갑부' 박춘미씨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박춘미씨는 "봄철 암꽃게야말로 살과 알이 통통하게 올라 가장 맛있다"고 밝혔다.

이 곳은 꽃게탕, 간장게장, 양념게장을 단돈 3만원에 제공해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박춘미씨가 운영하는 식당을 찾은 손님들은 "여러가지 메뉴를 접할 기회가 많이 없는데 다 나와서 좋은 것 같다" "단품 다 시키면 10만 원이 넘어가는데, 이곳에서는 세 가지를 한 번에 먹을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박춘미씨는 간장게장에 10년 넘은 '씨간장'으로 깊은 맛을 낸다. 또한 갖가지 채소와 한약재, 직접 키운 당귀를 넣어 비린 맛은 잡는다.

또 상하는 것을 막기 위해 말린 귤껍질을 천연방부제로 사용, 영하 20도에서 48시간 동안 냉동 숙성해 담백하고 탱탱한 게장을 만든다. 양념게장은 옅은 간장 소스에서 숙성한 후 직접 담근 '매실장'과 '아로니아즙'을 넣은 양념으로 버무려 매콤달콤함을 더한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48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