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작가 "달라진 것 없어...윤지오 끝까지 책임 져라"
김수민 작가 "달라진 것 없어...윤지오 끝까지 책임 져라"
  • 이재훈
  • 승인 2019.05.06 0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민 작가의 발언이 조명되고 있다.

김수민 작가는 지난 4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0년이 지난 지금 달라진 건 없다. 책임을 물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 사건이 종결 되기 전에 윤지오 한국 빨리 나와서 네가 뱉은 말들을 끝까지 다 책임지길 바란다. 진술에서 처럼 "내가 알게 뭐에요~" 아님 말고식의 회피는 그만 하길 바란다"라는 글을 올리며 눈길을 모았다.

해당 글에서 A씨는 "작년에 진술서 확보 후에 윤지오 진술 개판이런거 눈으로 확인하고. 저도 확신을 가지고 취재하고 있지만 번번히 킬 당했다"며 "김대오 기자님은 10년동안 얼마나 힘들었을까"라고 말한다.

또 다른 글에는 "윤지오는 본 것이 없으니 배우와 매니저 6명을 지목해서 그들이 알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자신을 정당화 시킨다. 이것이 '유일한 목격자'인 그의 증언 핵심이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한편, 김수민 작가는 지난달 23일 박훈 변호사를 통해 윤지오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497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