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컬러풀페스티벌' 피날레 싸이콘서트로 화려한 막 내려
'대구컬러풀페스티벌' 피날레 싸이콘서트로 화려한 막 내려
  • 한유정기자
  • 승인 2019.05.06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인 가수싸이의 공연모습( 사진 =한유정기자)
▲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인 가수싸이의 공연모습( 사진 =한유정기자)

[대구=내외뉴스통신] 한유정 기자 = 대구의 대표축제인 ‘2019대구컬러풀페스티벌’이 역대 최다 해외 퍼레이드팀이 참여해 화려함을 더한 가운데, 관객들은 자리를 떠날 줄 모르고 축제에 빠져들었고 2002월드컵 거리응원열기를 방불케 할 정도로 관람객이 운집한 가운데 피날레콘서트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 3일 저녁 7시 동성로 야외무대에서 해외 참가팀 8팀의 수준 높은 퍼레이드 퍼포먼스, 합창단 공연, 인기가수 BMK 공연이 펼쳐져 2019대구컬러풀페스티벌을 미리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사전 축제 분위기를 띄웠고, 4일 저녁 7시 국채보상로에서 개최된 개막식프로그램은 축제에 참가한 출연진과 시민 수천명이 펼치는 화려한 프리플래시 몹 공연, 대구를 상징하는 공중 퍼포먼스, 퍼레이드 카 행진 등으로 화려한 축제의 개막을 알렸다.

그리고 일본, 중국, 러시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등 해외 7개국 16팀 349명을 포함한 국내․외 86팀 5천 여명이 펼친 아시아 최대 거리퍼레이드는 도심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영프라자 앞, 노보텔 앞, 공평네거리 앞 각각 100m 세 개 구간에서 3~5분간 순차적으로 총 세 번의 퍼포먼스를 하도록 진행방식을 바꾸어 관람객들이 충분히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게 배려해 시민과 관광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대상은 화려한 태권퍼포먼스를 선보인 ‘부안예술회관 상주단체 포스댄스컴퍼니&우석대 태권도시범단’이 차지해 대구시장상과 함께 상금3천만원을 차지했다. 각 팀들이 수상 후 기념 촬영에 임하고 있다(사진= 한유정기자)
▲ 각 팀들이 수상 후 기념 촬영에 임하고 있다(사진= 한유정기자)

대상은 화려한 태권퍼포먼스를 선보인 ‘부안예술회관 상주단체 포스댄스컴퍼니&우석대 태권도시범단’이 차지해 대구시장상과 함께 상금3천만원을 차지했다. 대구 지역팀인 ‘위아원(we are one)은 일반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대구시의회 의장상과 함께 상금 1천만원을 거머쥐었다. 청소년․유․초등부 최우수는 ‘원주합기도랩터스’, 해외부 최우수는 필리핀 ‘마스카라’, 가족․실버․다문화 최우수는 ‘푸른 하늘의 몽골’, 기관․기업부 최우수는 ‘대구시설공단’이 각각 차지했다. 이밖에 각 부문별 우수, 장려, 특별상 등 총 1억4100만원의 상금이 전달됐다. 

 폐막일 특별 공연은 뮤지컬의 도시 대구를 널리 알리기 위해 이건명, 김소향 등 뮤지컬 스타들의 ‘뮤지컬 갈라’공연이 펼쳐졌고, 시상식에 이어 월드스타 ‘싸이’공연으로 2002년 월드컵 거리응원을 방불케 할 정도로 운집한 시민과 관광객들의 열정과 화합의 화려한 축제 피날레 분위기로 마무리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은 참가팀과 스텝 등 축제를 준비한 사람들의 노고와, 진정 즐길 줄 아는 열정적인 시민들이 완벽한 조화를 이룬 축제였다”며 ,'매년 봄 대구시민 여러분을 찾아갈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을 세계인들이 찾아오고 싶어 하는 축제로 만들어 갈 것을 약속드린다” 고 밝혔다.

han1220@nbnnews.tv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519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