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구미, 여당 대의원대회가 우선(?) 구미형 일자리는 뒷전!!
(기자수첩)구미, 여당 대의원대회가 우선(?) 구미형 일자리는 뒷전!!
  • 박원진 기자
  • 승인 2019.05.0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당의 지역대의원대회가 일자리창출보다 우선(?)

[구미=내외뉴스통신] 박원진 기자 = 문재인 정부와 구미시가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구미형 일자리가 국회의원(?)의 이기주의로 인해 표류하고 있다. 구미형일자리는 이름에 걸맞게 구미시민 모두가 공감하고 동의하는 방향으로 설정하고 나아가야 한다.

그러나 구미형일자리는 지난 3월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대기업유치와 구미형일자리 토론회를 개최할 때부터 삐걱거리기 시작했다고 보여진다.

토론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시도의원을 제외한 야당이나 무소속 시의원들은 참석하지 않았다.

야당 시의원들에게는 연락조차 하지 않았고 일부 시의원은 출발하기 하루 전에야 연락을 취했다는 어이없는 소리를 들어야 했다.

시민들도 기자도 구미형일자리가 어떻게 추진되고 있는지 모른다.

오는 11일 박병규 광주광역시 사회적 연대 일자리 특별보좌관을 초청해 ‘구미형일자리’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초청간담회를 개최한다.

문제는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더불어민주당 구미시(을) 지역 대의원 대회’를 개최한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의원 행사는 당원만이 참석가능하기 때문에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공직자들은 참석이 불가하고 구미형일자리 세미나에는 누구나 참석할 수가 있다.

동일한 장소 시각에 정치적 이해(?)가 충돌되는 두 개의 행사가 동시에 치루어질 예정이다.

여당의 지역구 위원장인 국회의원이 구미시를 돕자는 것인가? 방해를 하겠다는 것인가?

이래서야 내년 총선에서 표를 받을 수 있기는 할까?

정당의 지역대의원대회는 미룬다 해도 큰 문제는 없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구미시의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자리에서 시의원들이 구미형 일자리문제로 시간을 낭비하는 웃지 못할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 웃어야 하는가?

 

pwjfg@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578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