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조원상 김영소 "여한이 없네요-만세만세"...콜드플레이의 화답 "AWESOME!"
'슈퍼밴드' 조원상 김영소 "여한이 없네요-만세만세"...콜드플레이의 화답 "AWESOME!"
  • 이재훈
  • 승인 2019.05.15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세계적인 밴드 콜드플레이가 JTBC ‘슈퍼밴드’에 등장한 ‘콜드플레이 대전’에 찬사를 보냈다.

지난 5월 8일 콜드플레이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This is all kinds of awesome”이라는 찬사와 함께, JTBC ‘슈퍼밴드’ 3회에 등장한 ‘조원상 팀’의 영상이 링크됐다.

‘슈퍼밴드’에서 1대1 팀 대결의 첫 번째 무대를 선보인 조원상 팀은 베이시스트 조원상이 프런트맨을 맡고 이강호, 김영소, 임형빈의 ‘19세 천재 기타리스트 트리오’가 함께한 ‘연주곡 팀’이었다.

이들은 각자의 장기를 살려 신들린 듯한 핑거링으로 콜드플레이의 ‘Adventure of a lifetime’을 새롭게 재해석했고, 프로듀서들에게서 “콜드플레이에게도 꼭 보여주고 싶은 무대로, 프런트맨 조원상의 완벽한 프로듀싱이 빛을 발했다”라는 극찬을 받았다.

조원상 팀에 맞선 하현상 팀 역시 콜드플레이의 명곡 ‘Viva la vida’를 선택해 첫 팀 대결부터 ‘콜드플레이 대전’이 벌어졌고, 승리는 조원상 팀에게 돌아갔다. 하지만 두 팀 모두 콜드플레이의 원곡을 신선하게 자신들의 스타일로 선보였다는 점에서 국내 밴드 뮤직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리고 프로듀서 윤종신이 “콜드플레이가 찾아볼 것 같다”고 예견한 대로, 콜드플레이는 ‘슈퍼밴드’의 무대를 직접 보고 감탄했다. 원곡 뮤지션이 이들의 무대를 공식 SNS에 링크하고 “AWESOME”이라는 최고의 찬사를 전하면서, ‘슈퍼밴드’는 명실상부하게 세계적인 스타도 인정한 음악천재들의 경연장이 됐다.

8일 윤종신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원상 팀의 무대 영상을 공유하며 “저의 예언(?)대로 #Coldplay(콜드플레이)가 이들의 영상을 보고야 말았네요. #슈퍼밴드 #조원상팀”이라고 밝혀, ‘슈퍼밴드’의 프로듀서로서 뿌듯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콜드플레이에게 칭찬을 들은 참가자 조원상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살면서 콜드플레이께 언급도 돼보고…여한이 없네요”라고, 김영소는 “설마설마 했는데 이런 일이…만세만세”라고 흥분 넘치는 소감을 전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837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