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시내버스 노사, 극적 타결...오전 중 운행 재개할듯
울산 시내버스 노사, 극적 타결...오전 중 운행 재개할듯
  • 김흥두 기자
  • 승인 2019.05.15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버스 운행이 중단된 15일 오전, 울산시 중구 태화동 버스정류소에서 한 승용차가 버스 이용객들에게 '함께 타기'를 권유하고 있다.(사진=김흥두 기자)
△시내버스 운행이 중단된 15일 오전, 울산시 중구 태화동 버스정류소에서 한 승용차가 버스 이용객들에게 '함께 타기'를 권유하고 있다.(사진=김흥두 기자)

[울산=내외뉴스통신] 김흥두 기자 = 15일 울산 버스 노사가 임단협을 극적으로 타결하면서 파업을 철회했다. 이날 오전 중 버스 운행은 재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 5개 버스노조와 사용자 측인 울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14일 오후 2시부터 열린 조정회의에서 정회를 거듭하며 마라톤 교섭을 벌인 끝에 이날 오전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울산 버스노사 협상이 파업 예정 시간인 오전 5시를 넘자 예정대로 파업에 돌입해, 버스 운행을 중단했다. 울산시가 파업에 대비, 긴급투입한 전세버스 63대와 공무원 출퇴근 버스 7대 등이 운행됐지만 출근길 시민들이 다소 불편을 겪기도 했다. 한편 이날 버스노사가 합의안은 임금 7% 인상, 정년 2020년부터 만 63세로 연장(현재 61세), 후생복지기금 5억원 조성 등이다.

 

achimnews4@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848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