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OECD 국제교통포럼에 의장국 맡아 진행 … "아시아서 두 번째"
韓, OECD 국제교통포럼에 의장국 맡아 진행 … "아시아서 두 번째"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5.2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주재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교통포럼(ITF, International Transport Forum) 교통장관회의가 열린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우리나라 주재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교통포럼(ITF, International Transport Forum) 교통장관회의가 열린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서울=내외뉴스통신] 김민정 기자 = 국토교통부가 22일부터 3일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우리나라 주재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교통포럼(ITF, International Transport Forum) 교통장관회의가 열린다고 20일 밝혔다.

ITF는 OECD 내 교통정책을 담당하는 대표적 장관급 회의체로 매년 5월 독일에서 온실가스 감축, 자율주행기술, 국제 교통네트워크 연결 등 다양한 주제를 논의한다.

ITF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영국, 독일 등 유럽 44개국과 미국, 일본, 중국 등 비유럽 15개국이 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회원국으로 활동한 지 13년 만에 처음으로 의장국을 맡았다. 이는 아시아 국가 중 두 번째이다.

‘지역 통합을 위한 교통 연결성(Transport Connectivity for Regional Integration)’을 의제로 진행하는 올해 ITF 교통장관회의에는 김정렬 2차관을 비롯해 59개 회원국의 장관급 대표단과 전세계 교통기업 및 언론사 등 약 14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본회의에서는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위한 지구촌 연결, 국경을 초월한 연결성 확장, 도시와 근교 지역을 통합하는 정책 등이 구체적으로 다뤄지고 패널 세션에서는 교통수단과 기반시설 연결, 지역 간 항공연결, 변화하는 세계 경제의 공급망 연결성, 철도를 이용한 지역 간 연결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각국 장관들이 참석하는 라운드테이블 회의와 공개 세션에서는 교통수단과 기후변화, 새로운 이동성의 거버넌스, 교통·에너지·통신 네트워크를 활용한 연결성 향상 등이 중점적으로 다뤄진다.

 

symarry@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709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