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살리기 범국민운동추진본부 '출범'
소상공인 살리기 범국민운동추진본부 '출범'
  • 손지훈 선임기자
  • 승인 2019.05.2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살리기운동본부출범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소상공인살리기 범국민운동 추진본부'가 출범식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손지훈 선임기자 = 원산지표시제도 위반 행위(일명 라벨갈이)를 근절하기 위한 ‘소상공인 살리기 범국민운동추진본부’가 출범하여 22일 국회 정론관 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강북패션봉제협동조합, 동대문패션봉제연합회, 동대문패션상인연합회, 서울성수수제화연합회, 서울시중구소상공인특화사업단, 소상공인연구원, 소상공인포럼, 한국지역경제살리기중앙회 등 50여 개 소상공인 관련 단체 및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소상공인 살리기 범국민운동추진본부는 “지금 이 순간에도 중국, 베트남 등에서 제조⋅수입한 의류, 수제화, 공구, 금속 등 수많은 생활용품들이 국산으로 둔갑하는 원산지표시제도 위반(일명 라벨갈이)으로 인해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지속적으로 확대되어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라며 “의류봉제 뿐만 아니라 가죽제품, 수제화, 금속, 산업용재, 주얼리, 인쇄까지도 한국산으로 둔갑한 저가 중국산으로 인해 소공인 산업이 전반적으로 휘청 이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대표적인 피해 사례로 “동대문 상권에서 한국인의 뛰어난 손기술로 만들어진 제품들이 한국산으로 둔갑한 저가 중국산에 밀려나 거래규모가 몇 년 사이에 연간 31조원에서 15조원으로 반 토막 나고 전체 3만9천여 개의 매장 중 5천여 개가 비어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소공인 생산제품의 원산지 표시제도 관련 법률 제정, 법령 위반 행위 단속 강화를 위한 예산 인력 확보 및 제도 보완, 소비자 선택권 침해 예방 위한 대국민 홍보 캠페인 실시, 가업승계 및 청년 일자리 보장 등 관련 대책을 정부와 국회에 요구했다.

소상공인 살리기 범국민운동추진본부 출범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전순옥 더불어민주당 소상공인특별위원장은 “원산지표시제도 위반 행위로 인해 소상공인의 일자리가 없어지고 나라의 경제활력도 잃어가고 있다”며 “세계적으로 우수한 우리 손기술로 만든 메이드인코리아 제품이 다시 각광받을 수 있도록 정치권과 소상공인이 함께 제도적 기반을 만들어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윤준호, 맹성규 국회의원도 함께하여 소상공인 정책 마련 필요성에 힘을 보탰다.

 

press8189@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7158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