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장(巨匠) 박생광', 대구미술관 회고전
'거장(巨匠) 박생광', 대구미술관 회고전
  • 한유정기자
  • 승인 2019.06.04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생광 작가의 토함산 해돋이 ( 사진 = 대구미술관)
▲ 박생광 작가의 토함산 해돋이 ( 사진 = 대구미술관)

[대구=내외뉴스통신] 한유정 기자 = 대구미술관(관장 최은주)은 지난 5월 28일(화)부터 10월 20일(일)까지 한국 채색화의 새로운 지평을 연 박생광 작가의 대규모 회고전을 2, 3전시실에서 개최하고, 오는  10일(월) 오후 5시 개막식을 진행한다.

대구미술관은 매년 한국 근현대미술의 거장을 재조명하는 전시를 개최한다. 2018년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던 김환기 전시에 이어 2019년 여름은 ‘색채의 마술사’로 불렸던 박생광의 삶과 작업세계를 되돌아본다.

작가는 말년에 해당하는 1980년대 초반, 민화, 불화, 무속화 등에서 발견한 전통적 이미지를 화폭에 담았다. 오방색을 사용한 강렬한 색채와 수묵, 채색을 혼합한 독창적 기법으로 한국 화단에 새로운 바람과 충격을 불러일으킨 박생광은 생애 말 걸작을 쏟아내며 한국 채색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박생광 작업세계는 크게 유학 시기, 모색 시기, 실험 시기, 독창적 화풍 정립 시기로 나눈다. 이번 전시는 독창적인 화풍을 찾기 위해 분투하며 다양한 실험을 시도한 시기에서부터 '그대로 화풍' 전개시기까지 총 162점을 통해 작업 전개 과정을 한눈에 살펴본다.특히 평소 잘 공개되지 않았던 드로잉을 다수 전시해 작가의 탐구정신과 조형 감각을 엿볼 수 있도록 연출했다. 또한 생전 에피소드, 작품세계 등을 담은 미술계 인터뷰 영상도 상영하여 박생광의 작업세계를 폭넓게 이해하도록 돕는다.

전시를 기획한 김혜진 학예연구사는 “박생광은 한국 근현대미술사에 있어 의미 있게 재해석 되어야만 하는 작가다.”며 “전시와 더불어 대구오페라하우스와의 렉처 콘서트(7월 6일 오후 3시, 대구미술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작가의 삶과 작업세계를 이해하는 시간을 마련한다.”고 말했다.(문의 : 053 803 7863)  

han1220@nbnnews.tv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764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