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에이물감 지속될 때 담적 원인 일수 있어
목에이물감 지속될 때 담적 원인 일수 있어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6.1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정원한의원 박제욱 원장
▲경희정원한의원 박제욱 원장

 

[서울=내외뉴스통신] 김동호 기자= 목이물감의 증상 원인을 찾으려 해도 쉽지 않을 때가 있다. 한의학에서는 이를 담적으로 인해 나타나고 있는 증상 중 하나로 보고 있다. 담적은 한의학용어로 담이 뭉쳐있는 것을 말한다. 

 

우리 인체 내에는 체액, 혈액, 림프액, 소화액, 물 등의 다양한 수분이 존재한다. 이러한 수분이 대사 장애로 인해 제대로 순환하지 못하면 생활습관, 스트레스, 나쁜 식습관 등에 의해 체내에 노폐물이 쌓이고 굳어지는 데 한의학에서 이것을 담적으로 표현한다. 

 

경희정원한의원 박제욱 원장은 “담적은 목에이물감부터 시작해서 순환계, 신경계 등에 영향을 줘 두통이나 어지럼증, 우울증, 공황장애, 어깨 결림 등의 다양한 전신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의심 증상이 발생했다면 빠르게 담적병을 치료하는 방법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자가진단을 실시해보고 문제가 있는 경우 전문가를 찾아 더욱 면밀한 진단을 실시해보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담적병 자가진단은 우선 위장 관련 증상을 살펴보는 게 좋다. 소화불량, 울렁거림, 먹은 것에 비해 빨리 느껴지는 포만감, 위 내용물의 역류, 구역감 및 구토, 미식거림, 잦은 트림 등이 있으면 담적을 의심할 수 있다. 이 외에는 어지럼증, 두통, 수족냉증, 피부트러블, 마른기침, 목에이물감, 가래가 자주 끼는 증상, 목의 건조함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한방에서는 한약이나 침구치료 등을 통해 담적을 없애기 위한 치료를 한다. 즉 위장 관련 신경 기능을 되살리고 위장 근육 기능 자체를 강화하는 치료에 집중하고 혈액순환과 신진대사를 촉진시키는 데에도 주력한다. 

 

다만 개인에 맞는 정확한 진단과 그에 맞는 처방이 이뤄져야 가능하다. 간혹 한약이 맞지 않는다고 호소하는 경우는 이러한 처방이 적절치 못해서다. 또한 증상과 관련된 생활습관을 바로잡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ssk5462@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04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