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인천문화예술회관서 최고의 프로덕션 선보여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인천문화예술회관서 최고의 프로덕션 선보여
  • 김형만 기자
  • 승인 2019.06.1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포스터  (사진제공=인천문화예술회관)
▲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포스터 (사진제공=인천문화예술회관)

[인천=내외뉴스통신] 김형만 기자= 흥행불패의 신화로 한국 뮤지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뮤지컬 <지킬앤하이드>가 다음달 7월 5일~7일,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최고의 프로덕션을 선보인다.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영국의 소설가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소설 <지킬박사와 하이드씨의 이상한 사건>을 원작으로 한다.

1886년 출간 당시 센세이션을 일으킨 것은 물론 드라마, 연극, 영화로 제작되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인정받은 세기의 고전이다. 인간의 이중성에 대한 뛰어난 고찰은 다양한 작품의 모티브가 됐으며, 세계적인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이 작가 레슬리 브리커스와 연출가 스티브 쿠덴을 만나 1997년 브로드웨이에서 뮤지컬로 첫 선을 보였다.

스릴러에 집중된 원작 소설과 달리 '지킬' 의 로맨스를 전면에 내세우며, 신분도 성격도 너무 다른 두 여자가 한 사람의 몸에 갇힌 두 남자와 엇갈린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통해 '스릴러 로맨스' 란 새로운 장르를 확보했다. 독일, 스웨덴, 일본, 체코, 폴란드, 이탈리아 등 세계 10개국 이상에서 공연된 세계적인 뮤지컬이다.

특히 이 작품은 한국에서 유래를 찾을 수 없을 만큼 큰 성공을 거둔 공연이다. 원래의 대본과 음악을 바탕으로 새로운 크리에이티브팀으로 작품을 구성하는 논레플리카(Non Replica) 프로덕션을 선택해 기존의 뮤지컬과는 차별화되는 성공 사례로 평가받는다.

'지킬/하이드' 역을 젊고 매력적이며 도전적인 캐릭터로 변형한 것은 물론 한국 관객의 정서를 고려하여 드라마가 풍성하게 각색 작업을 진행했으며, 특히 한국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는 어감을 고려한 단어 선택으로 프랭크 와일드혼의 아름다운 음악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었다. 배우의 연기와 음악에 집중한 새로운 프로덕션 디자인을 진행하는 등 국내 크리에이티브 팀의 역량을 바탕으로 완성한 한국의 <지킬앤하이드>는 전 세계 프로덕션 중 가장 성공한 케이스로 평가받고 있다.

이렇듯 <지킬앤하이드>는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와 귀에 쏙쏙 박히는 음악, 몰입도 높은 무대 연출로 2004년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초연한 이래 매 공연 매 회차 마다 평균객석점유율 95%를 기록하며 흥행불패의 신화를 세웠다. 또한 2010년에는 3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 뮤지컬 흥행 신기록을 수립하기도 했다. 누적 공연 횟수 1,100회 돌파, 누적 관객 수 120만 명 돌파 등 한국 뮤지컬 역사상 유례없는 대기록을 남겼다.

2019년 <지킬앤하이드>는 2층 구조를 기본으로 한 다이아몬드형 무대에 빅토리아 시대를 완벽하게 고증한 의상 등 지금까지의 제작노하우가 집결된 최고의 프로덕션으로 찾아온다. 또한 박은태, 민우혁, 전동석 등 모두가 기다려 온 '지킬' 과 윤공주, 아이비 등 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새로운 '루시' 와 '엠마' 가 합류해 이 놀라운 뮤지컬의 새로운 역사를 쓴다.

이번 인천공연은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와 강렬하고 아름다운 넘버, 흡입력 넘치는 무대로 전설을 넘어 신화를 향하는 <지킬앤하이드>와 함께할 최고의 기회이다.


kimhm70@nbnnews.co.kr
hyung1016@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238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