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알수록 다시 보는 서양 조각 100
[신간] 알수록 다시 보는 서양 조각 100
  • 김경의 기자
  • 승인 2019.06.20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수록 다시 보는 서양 미술 100’ 명성 잇는다
최근 출간된 ‘알수록 다시 보는 서양 미술 100’
최근 출간된 ‘알수록 다시 보는 서양 미술 100’

[서울=내외뉴스통신] 김경의 기자 = 북경 칭화대학 미대를 정년퇴임한 차홍규 교수와 차 교수의 홍익대 대학원 후배인 김성진 아트디렉터가 <알수록 다시 보는 서양 미술 100>에 이어 <알수록 다시 보는 서양 조각 100>(미래타임즈, 560p)을 최근 출간했다.

<알수록 다시 보는 서양 미술 100>은 서양미술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 르네상스부터 현대 미술이 등장한 20세기까지 600년에 걸친 세계 명화사의 대표적인 화가 100명의 생애와 뒷이야기를 다룬 책이다.

출간 후 예술분야 베스트셀러에 들어갔고, 지금도 선풍적으로 독자들에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힘입어 <알수록 다시 보는 서양 조각 100>을 다시 출간하게 됐다.

회화가 색이나 선에 의한 평면의 예술이라면 조각은 3차원 입체형상을 조형하는 예술이다. <알수록 다시 보는 조각 100>에는 단단한 돌이나 쇳덩어리, 나무 등에 생명을 불어넣은 조각가의 삶과 사랑 그리고 애환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그렇기에 조각의 동세보다 그 속에 숨겨진 이야기가 작품을 더욱 빛나게 한다. 헬레니즘의 페이디아스로부터 르네상스를 빛낸 도나텔로와 미켈란젤로, 바로크 시대를 빛낸 베르니니와 보로미니, 현대 조각의 문을 연 로댕에 이르기까지 서양 조각사를 사진과 더불어 소개함으로 고품격 유럽 여행의 지침서를 겸했다.

저자 차홍규 교수는 현재 한-중미술협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중국 광저우 화난리공대학 고문교수, 한국폴리텍대학 화성캠퍼스 명예교수 등을 역임했다. 홍익대학교 응용미술학과를 전공한 김성진 아트디렉터는 현재 소년소녀가장돕기(NGO) 상임부회장이며 아트 디렉터로 활동하고 있다. <명화로 보는 일리아스> 등 다수의 저서를 발간했다.

출판사인 미래타임즈는 “<알수록 다시 보는 서양 조각 100>은 어렵게 생각하였던 서양예술을 조각이 알려주지 않는 조각 속 숨겨진 이야기를 중심으로 쉽게 서술해 누구나 쉽게 서양미술사의 전문가가 되게 만드는 신기한 마력을 지닌 책”이라고 밝혔다.

jetnomad31@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299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