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관계자, 고압적으로 “기자를 어디서 그렇게 배웠나”
국립암센터 관계자, 고압적으로 “기자를 어디서 그렇게 배웠나”
  • 김경현 기자
  • 승인 2019.06.2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를 어디서 그런 식으로 배웠느냐”고 고압적으로 말한 뒤 “취재에 응하지 않겠다”며 다짜고짜 전화 끊어···기자에게조차 인신공격 서슴지 않아
▲ 국립암센터 전경. (사진=김경현 기자)
▲ 국립암센터 전경. (사진=김경현 기자)

[고양=내외뉴스통신] 김경현 기자 = 고양시 일산동구 마두동에 사는 A씨는 지인 병문안을 위해 지난 527일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 고양시 일산동구 위치)를 찾았다 의자 다리가 부러지면서 뒤로 넘어져 대리석 벽면에 머리를 심하게 부딪치는 안전사고를 당했다. 이후 이틀 뒤 심한 두통이 찾아와 암센터 측에 사실을 알렸고, 내부 확인절차(당시 cctv 확인 등)를 거친 뒤 A씨에게 연락해 검사와 보험회사(국립암센터 안전사고에 대한 계약관계)를 통한 보상처리에 관한 설명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국립암센터 측과 협의 끝에 64A씨는 암센터를 찾아 검사를 진행하기 위해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건장한 체격의 암센터 관계자가 계속 주위를 맴돌면서 감시하는 것 같아 왜 자꾸 따라다니느냐. 감시하는 거냐. 이건 인권침해에 해당되니 따라다니지 말라고 요청했으나, 병원 관계자는 30여 분간 따라다녔고 A씨는 경찰에 신고해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다.

당일 A씨는 급하게 기자에게도 그러한 사실을 알려와 A씨의 안전사고를 접수했던 국립암센터 관계자에게 전화해 자초지종을 물었다. 그런데 그 관계자는 아주 귀찮다는 듯이 기자의 질문에 , , 만 반복해, 질문을 했으면 답변을 해줘야지 , , 라고만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말하자 가족도 아닌데 왜 자꾸 물어보느냐, 급기야 기자를 어디서 그런 식으로 배웠느냐고 고압적으로 말한 뒤 취재에 응하지 않겠다며 다짜고짜 전화를 끊어버렸다.

기자는 이미 A씨와 지인관계임을 밝혔고, 예순 중반의 노인인 A씨가 다급하게 전화를 했었기 때문에 상황을 물어보려던 것뿐이었다. 그런데 국립암센터 관계자는 기자에게 인식공격 발언을 서슴지 않고 했다. 당시 기자는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의료서비스 공공기관의 관계자가 할 수 있는 말이 아니었을 뿐만 아니라, 민간의료기관에서조차 그러한 응대를 하는 경우는 찾아볼 수 없기 때문이다.

문제는 국립암센터 관계자의 무성의한 답변으로 인한 황당함은 자치하더라도 기자에게조차 고압적인 말투로 기자를 어디서 그렇게 배웠느냐는 인신공격을 서슴지 않는다면, 내원 환자와 그 가족들에게는 어떤 행태를 보일지 불을 보듯 빤한데 있다. 국민의 생명을 다루는 의료서비스 공공기관의 관계자가 한 말이기에 차라리 두려운 생각마저 들었다.

내원 환자와 가족들은 국립암센터의 친절도와 행정서비스 편의성에 대해 어떻게 느낄까. 내원 환자와 가족들에게 물어봤다. 마침 퇴원을 하는 중이라는 환자 B(, 60)대학병원에 있다가 이곳(국립암센터)으로 왔는데, 예전(대학병원)보다 서비스가 낫다는 생각은 별로 들지 않는다간호사들이 좀 사무적인 느낌이 들기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수술이 잘 돼서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지방에서 올라왔다는 또 다른 환자 가족 C(, 43)잘은 모르겠지만, 접수나 수납 직원들의 친절도가 종합병원(대학병원)보다는 못한 것 같은 생각은 든다아무래도 국립(병원)에서 근무하니까 그런 게 아닐까 싶다고 말해, ‘국립암센터 2018년도 고객만족도 조사결과연구사업서는 미흡이었지만 진료사업(검진·외래·입원)에서는 우수로 조사됐다고 하자, “그건 의사들 이야기 아닌가라며 그게(고객만족도 조사결과) 얼마나 믿을 만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수납이나 행정직원들은 다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국립암센터는 올해 성희롱·성폭력 설문조사를 하면서 매크로로 조작해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로부터 기관경고를 받은 바 있다.

▲ 국립암센터 2018년도 고객만족도 조사결과(좌) 및 처분요구상항 조치결과(우). (자료=공공기관 알리오)
▲ 국립암센터 2018년도 고객만족도 조사결과(좌) 및 처분요구상항 조치결과(우). (자료=공공기관 알리오)

국립암센터는 2018년 지난 한 해에만 340여억 원의 손실을 혈세로 보전 받은 보건복지부 산하 국내 유일의 암() 관련 의료서비스 공공기관으로써 국립암센터법암관리법을 근거로 설립되어 암에 관한 전문적인 연구와 암환자 진료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현재 대규모 증축 공사가 진행 중이다.

newsjooo@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30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