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2' 가락국수 판매 부진 '머쓱' ...강호동 "왜 안 먹지?"
'강식당2' 가락국수 판매 부진 '머쓱' ...강호동 "왜 안 먹지?"
  • 이재훈
  • 승인 2019.06.21 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방송인 강호동이 국수 판매 부진에 당황했다.

최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강식당2'에서는 멤버들의 식당 영업 둘째 날 이야기가 안방을 찾아갔다.

이날 방송에서 이수근은 강호동이 맡고 있는 가락국수 판매 부진에 "내일은 식당 말고 경주 IC로 출근하자. 거기 휴게소 가면 아마 500그릇 정도 팔릴 것"이라고 위로를 건넸다.

이에 강호동은 "바쁘지 않은데 고단하다. 국수가 잘 안 팔려 설거지만 하고 있다"며 "그런데 이제 설거지 거리도 없다"고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다음 시즌은 강설거지를 줄여서 '강거지'로 가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자. 이어 "왜 국수를 안 시켜 먹는지 이해가 안된다"며 "이건 마치 새 차를 샀는데 주행 거리가 10km 밖에 안 된 꼴"이라고 덧붙였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31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