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MBC, 진짜 기가 찬다"...집 찾아온 취재진 문자 공개 왜?
한서희 "MBC, 진짜 기가 찬다"...집 찾아온 취재진 문자 공개 왜?
  • 이재훈
  • 승인 2019.06.21 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한서희가 MBC 취재진이 자신의 집을 찾아온 사실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낸 사연이 이목을 모으고 있다.

한서희는 지난 6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MBC 뉴스 확인했는데 우리 집 현관문 초인종 누르고 있길래 물어봤더니 돌아오는 답장. 진짜 기가 찬다"라는 글과 문자 메시지 캡처 사진을 올려 누리꾼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공개된 사진은 언론사 취재진으로 보이는 누군가가 한서희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다. 

사진 속 상대는 "서희씨 오늘 저희를 만날 순 없나요? 이미 서희씨가 A씨라고 많이들 알고 있습니다", "사태가 커지고 있습니다. 서희씨 MBC로부터 보호받는게 안전합니다. 어디에 있든 저희가 가겠습니다. 해외도 상관없어요", "서희씨 저희는 아직 기사를 쓰지 않았는데 온라인 매체에서 서희씨 이름을 노출했습니다. 저희는 약속대로 서희씨 이름 노출 안합니다"라고 한서희와의 인터뷰를 시도했다.

한서희가 뉴스 확인 후 "저희 집 찾아간거 그쪽이세요?"라고 묻자 상대는 "서희씨 집이 맞군요"라고 답했다.

앞서 한서희는 3년전 비아이의 마약 의혹과 관련 YG엔터테인먼트와 경찰의 유착 관계가 의심되는 상황을 권익위에 제보했다. 

한서희를 대리한 방정현 변호사는 "우리가 한게 비실명 대리 신고다. 제보자가 자신의 신분을 감추고 익명으로 제보를 하고 보호를 받는 시스템인데 제보자를 특정하는 보도가 나간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공익 제보자의 신분이 공개된 것에 유감을 드러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317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