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김영하 "신춘문예 탈락 후 잡지 등단해"
'대화의 희열2' 김영하 "신춘문예 탈락 후 잡지 등단해"
  • 이재훈
  • 승인 2019.06.21 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작가 김영하가 신춘문예 탈락 후 등단하게 된 사연을 밝혀 눈길을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KBS2 교양프로그램 '대화의 희열2'에서는 작가 김영하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영하는 "'거울에 대한 명상'이라는 소설을 처음 신춘문예에 넣었다. 불륜 남녀를 소재로 한 이야기여서 떨어졌다"며 "이후 '리뷰'라는 잡지에서 그 소설을 싣자고 제안이 왔다"고 말했다.

이어 김영하는 "친구들 모두 반대했다. '신춘문예 한 번 떨어졌다고 몸을 낮추면 안돼'라고 하더라"며 "그런데 나는 '빠른 게 최고'라고 생각해서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더불어 김영하는 "당시 그 잡지에 등단한 작가가 내가 처음이었다. 지면을 할애해 화려하게 꾸며줬다. 그런데 그 잡지가 폐간할 때까지 등단한 작가가 나밖에 없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31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