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목선 입항... “文정권 수뇌부 국정조사”필요
북한 목선 입항... “文정권 수뇌부 국정조사”필요
  • 맹세희 기자
  • 승인 2019.07.10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군 수뇌부는 사건 은폐축소의 팔다리일 뿐...배후 찾아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국정조사 없이 사건 실체 밝힐 수 없어”
자유한국당 당원내대표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
자유한국당 당원내대표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사진 = 내외뉴스통신)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귀순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 10일 “군수뇌부를 넘어 정권 수뇌부에 대한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당 원내대표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정경두 국방장관 개인을 기획적 은폐축소의 몸통으로 보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다”고 피력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 장관은 팔다리이므로 국방장관을 움직이게 한 배후를 찾아야 한다”고 말하면서 “장관 교체로 이 사건이 덮일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은 국민을 무시하고 조롱하는 오만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면죄부용 합동조사단은 이미 신뢰를 잃었고, 군 수뇌부의 은폐 가담 증거가 나오는 상황에서 국정조사 없이 사건의 실체를 밝힐 수 없다”고 하면서 “청와대 안보실, 국방부, 국정원, 통일부 모두 조사해서 조직적 은폐축소 정황은 물론 수상한 북송에 대해서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자한당 원내대표는 이어 “임시국회에서 국정조사는 반드시 출범해야 한다”면서 “국정조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더불어민주당의 태도는 민심을 무시하는 오만한 태도”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는 북한 목선 사건에 경계 책임이 있는 육군 23사단 병사가 투신 사망한 것과 관련해 “경계 책임이 있는 근무병이 투시사망했는데, 해당 병사가 오후 근무를 섰다는 점에서 동력선 은폐 사건과의 관련성을 의심해 볼 수 밖에 없다”고 정부에 대해 강도높은 책임추궁성 비난을 피력했다.

 

맹세희 기자   sehee1113m@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910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