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김장훈 "녹화 무단 이탈? 아주 예전 일"
'비스' 김장훈 "녹화 무단 이탈? 아주 예전 일"
  • 이재훈 기자
  • 승인 2019.07.17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 김장훈이 과거에 대해 소회했다.

최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스'는 '개척자 특집, 방송가 콜럼버스의 재림'으로 꾸며져 김장훈이 출연했다.

이날 김장훈은 "과거 녹화 중 박차고 나간 적이 있는 건 맞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장훈은 당시 상황에 대해 "스케줄을 너무 무리하게 요구하는데 조정할 사람이 없었다. 그래서 내가 '자꾸 이러면 갈 거다'라고 말했고, 정말 내가 경종을 울렸다"고 설명했다. 당시 그는 녹화를 무단 이탈한 뒤 방송 정지를 당한 바 있다.

오랜만에 방송에 복귀한 김장훈은 "아주 예전에 그랬던 것"이라며 "요즘은 선을 조금 넘어도 괜찮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944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