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토요일' 제작진 "불편 느낀 시청자들에 죄송"...아마레또 논란 사과 들여다보니
'놀라운토요일' 제작진 "불편 느낀 시청자들에 죄송"...아마레또 논란 사과 들여다보니
  • 이재훈 기자
  • 승인 2019.07.17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 제작진이 혜리의 아마레또 홍보 논란에 사과를 전하며 자막의 글자를 블러 처리한 사연이 조명되고 있다.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이하 ‘놀토’) 제작진은 지난 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방송에 불편을 느끼셨을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라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방송에서 일부 블러처리 되었던 부분을 현재 재방송 및 VOD 서비스에서 전체 블러 처리 및 오디오 수정 반영하였습니다”라며 “앞으로 제작에 더 신중하고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혜리는 지난 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토’에서 정답 근접자로 뽑혀 ‘원샷’을 받게 됐다. 

이때 혜리는 동생의 쇼핑몰 이름이 적힌 종이를 적고 함께 원샷을 받았다. 쇼핑몰 이름의 마지막 글자가 모자이크로 처리됐고, 짧게 지나간 장면이었지만 방송 직후 혜리의 동생이 운영하고 있는 쇼핑몰인 아마레또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이에 방송을 홍보 목적으로 이용한 것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944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