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이상아 "세 번의 결혼, 딸 위했던 것"
'모던패밀리' 이상아 "세 번의 결혼, 딸 위했던 것"
  • 이재훈
  • 승인 2019.07.21 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배우 이상아가 세 번의 이혼에 솔직담백한 심경을 드러냈다.

최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모던패밀리'에서는 배우 박원숙과 이상아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아는 결혼에 대해 "도피성 결혼은 안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박원숙도 "'도'자가 들어간 건 무조건 안된다"며 장난스레 공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누가 좋다고 해도 따라가지 말고, 네가 선택할 줄 알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이상아는 1년 만에 끝난 첫 번째 결혼생활을 언급하며 "빨리 끝난 게 더 좋은 것 같다. 가정을 꾸미고 싶어, 두 번째 결혼을 했지만 이도 실패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상아는 "그저 하루빨리 딸에게 아빠를 선물하고 싶었다. 당시 남편에 대한 믿음이 크기도 해서 세 번째 결혼까지 서둘렀다"며 "그래서 더 상처가 컸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상아는 "사람들이 '생각 없이 결혼했다'고 말하는 게 싫다. 평범한 가정을 꾸리고 싶은 게 꿈일 뿐이었다"는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956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