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전 부인의 논란 이유는?... 과거 '강타 부인' 소리 들었던 사연 '새삼 눈길'
서장훈 전 부인의 논란 이유는?... 과거 '강타 부인' 소리 들었던 사연 '새삼 눈길'
  • 이재훈
  • 승인 2019.08.03 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서장훈의 전 부인이자 방송인으로 활약 중인 그녀가 과거 강타에 대해 언급한 방송이 누리꾼들에게 조명되고 있다.

과거 다수의 방송에 출연한 그녀는 과거 학창 시절 꿈이 강타 부인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지난 2015년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그녀는 "강타 씨를 정말 좋아했다"며 "친한 친구들 사이에서는 '강타 부인'이란 소리까지 들었다. 그런데 같은 회사(SM) 소속이 되어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도 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한 그해 9월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그녀는 자신이 강타의 팬이라고 밝히며 "그동안 팬이라고 많이 얘기해서 알고 계실 텐데, 지금까지 아무 연락이 없는 걸 보면 한 번 만나서 강아지들 산책시키고 노는 건 어떨지"라며 영상편지를 남겨 눈길을 모았다.

이어 "중학교 때는 열렬히 사모를 하고, 강타 오빠가 그때 동국대 연극영화과에 들어가서 동국대를 목표로 열심히 공부도 했다"고도 밝혔다.

이에 MC 김국진은 그녀에게 "원래 꿈이 강타 부인이라고 했느냐. 강타를 보고 '사람이 아니다. 강타 절대자다'라고 칭송을 한다던데"라고 말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편, 그녀는 2016년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강타와 연기하고 싶다"면서 "친분은 딱히 없는데 얼마 전에 콘서트에 가서 처음 만났다"고 언급한 바 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10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