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위안 · 달러 환율 ‘포치’ 돌파
美,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위안 · 달러 환율 ‘포치’ 돌파
  • 맹세희 기자
  • 승인 2019.08.0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은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5월 이후 11년 만
미국 재무부 므느신 장관 (사진 = 연합뉴스TV 캡처)
미국 재무부 므느신 장관 (사진 = 연합뉴스TV 캡처)

 

[서울 = 내외뉴스통신 ] 맹세희 기자 = 미국 재무부가 5일(현지시간)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이는 전날 위안 대 달러 환율이 심리적 저지선으로 불리는 달러당 7위안(포치)를 돌파한데 따른 조치다.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것은 1994년 클린턴 행정부 이후 처음으로 25년만이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환율시장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미국은 수용하지 않았다.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 미국 교육촉진법에 따라 1년간 환율문제 개선을 위한 양자협의를 하게 된다. 여기서 시정되지 않으면, 미국은 대외원조 자금지원 금지, 정부 조달계약 금지, 국제통화기금 추가감시요청 등 조치를 취하게 된다.

이 조치에 앞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사상 최저 수준에 가깝게 떨어뜨렸다. 이는 환율조작이고 중대한 위반이다”라고 했다.

이는 중국이 무역전쟁으로 높은 무역관세를 물게 되자 수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위안화 가치를 고의로 낮췄다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연준에게도 “금리인하를 통해 달러화 가치를 낮출 것”을 압박했다. 연준이 지난달 기준 금리를 0.25p 낮췄지만 이것으로는 부족하다는 의미다.

그는 앞서 지난달 중국에서 열린 고위급 무역협상이 진전이 없자, 다음달 1일부터 3천억 달러 규모 나머지 중국산 상품에 대해 10%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은 이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중단했다.

 

맹세희 기자  sehee1113m@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18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