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임수향, 동료 아닌 여자로 봤다"...수중 키스신 후 열애설 비화 '눈길'
성훈 "임수향, 동료 아닌 여자로 봤다"...수중 키스신 후 열애설 비화 '눈길'
  • 이재훈
  • 승인 2019.08.10 0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신기생뎐' 배우 성훈이 상대역 임수향에게 이성적인 감정을 느꼈다고 고백한 모습이 조명되고 있다.

성훈은 과거 방송된 SBS TV '강심장'에서 '신기생뎐'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는 질문에 주저없이 임수향과의 수중 키스신을 꼽으며 좌중의 이목을 모았다. 

그는 "강제 키스신이었지만 굉장히 좋았다. 실제로 키스를 해서 더 좋았다"면서 "물 속 키스신만 2시간 동안 촬영했는데 NG가 날 때마다 감독님에게 '감사합니다'라고 외쳤다. 밤샘 촬영도 행복하게 찍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강호동이 "임수향 씨가 개인적인 이상형이냐"고 묻자 성훈은 "드라마 할 당시에는 실제 이상형이었다"며 "지금 김희철 씨가 저와 임수향 사이에 앉아있는데 드라마 촬영 중이었다면 분명히 표정 관리가 안 됐을 거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배역에 너무 몰입하다 보니 단사란과 임수향을 구별하기 힘들었다. 그냥 그 자체로 사랑했던 것 같다"고 당시의 심정을 고백했다.

실제로 성훈과 임수향은 드라마 방영 중에 열애설에 휩싸이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촬영장에서도 선배 연기자들 뿐만 아니라 스태프들까지 팔을 걷어붙이고 두 사람을 연결시키려고 했다고. 

이에 대해 성훈은 "실제로 사귈까 고민했었다. 임수향은 어땠을지 모르겠지만 이성적 감정을 느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드라마 끝나는 순간 그런 감정이 딱 사라졌다"고 말해 임수향을 서운케 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37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