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병한의 운세코칭]부동산투자는 연대(緣帶)가 맞는 대상과 규모를 택해야 성공해
[노병한의 운세코칭]부동산투자는 연대(緣帶)가 맞는 대상과 규모를 택해야 성공해
  • 노병한 박사(한국미래예측연구소장 자연사상칼럼니스트)
  • 승인 2019.08.1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주가 음강(陰强)하면 소규모, 사주가 양강(陽强)하면 대규모 부동산투자가 지름길
노병한 박사/한국미래예측연구소장 자연사상칼럼니스트
노병한 박사
한국미래예측연구소장 자연사상칼럼니스트

[노병한의 운세코칭] <부동산투자와 부동산중개 그리고 사주산책>이라는 주제로 글을 씀에는 다음과 같은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부동산투자 활동을 주로 하는 부동산 중심 사업가나 기업의 경우에는 <개발정보ㆍ입지분석ㆍ권리분석>만 잘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타고난 선천적인 사주의 특성에 맞추어 부동산투자 활동>을 해야만 후회와 실패를 최소화하고 투자이익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는 점을 주지시키기 위해서이다.

한편 부동산 중개인이나 공인중개사로써 부동산중개활동을 하는 사람일 경우에도 <매도인(정보)ㆍ매수인(정보)ㆍ개발정보ㆍ입지분석ㆍ권리분석>만 잘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고객이 타고난 선천적인 사주의 특성에 맞게 부동산투자 활동의 대상과 규모를 권하고 물건을 소개하며 중개활동>을 해야만 실수를 줄이고 고객의 만족도를 최대화시켜 성공적인 중개활동이 될 수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이다.

누구를 불문하고 타고난 선천적인 사주원국이 <음(陰)의 기운이 많고 강한 음강(陰强)사주를 지닌 사람>이 있는가 하면 반대로 <양(陽)의 기운이 많고 강한 양강(陽强)사주를 지닌 사람>도 있다.

선천적으로 타고난 사주원국에서 <음(陰)이 많아 음강(陰强)한 사주를 가진 사람은 소규모의 부동산투자>를 <양(陽)이 많아 양강(陽强)한 사주를 가진 사람은 대규모의 부동산투자>를 하는 것이 실패를 줄이고 투자수익을 높이는 성공의 지름길이다.

그런데 타고난 사주가 <음강(陰强)사주>인가 아니면 <양강(陽强)사주>인가에 따라서 부동산투자 활동에 있어서도 그 대상과 규모를 달리해야만 실패의 확률을 최소화하고 성공의 확률을 높일 수가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타고난 사주원국에서 <음강(陰强)사주와 양강(陽强)사주>에 따른 사람의 성정과 특징을 부동산과 관련하여 정리하여 보면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을 것이다.

첫째 타고난 선천적인 사주원국이 <음(陰)의 기운이 강한 사주를 가진 사람>은 임대업, 모텔, 토지분양, 아파트분양, 재개발예정지 등이 투자에 잘 맞는다고 할 수 있다. 선천적인 사주원국의 기운이 <음(陰)의 기운이 강한 사주를 가진 사람>은 투자에 매우 신중하며 여러 가지 기본적인 정보자료와 사전분석을 통하여 투자로 인한 이익에 대하여 손익계산을 똑 부러지게 잘하여 투자하는 경향이 있으며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이익을 낼 수 있는 부동산에만 투자하는 성향을 지녔다고 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음(陰)의 기운이 강한 사주를 가진 사람>은 너무 지나치게 현실적인 투자에 얽매이는 성향이 강하게 때문에 큰 이익을 보는 경우는 드물며 항상 실리를 택하기 때문에 소극적인 투자로 자잘한 이익을 보기 좋아하는 성향을 띤다고 할 것이다.

그러나 선천적으로 타고난 사주원국이 <음(陰)의 기운이 강한 사주를 가진 사람>이라도 재성(財星)이 처해 있는 상황에 따라서 그 결과는 또 달라질 수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 사주에서 재성의 상황이 약하거나 나쁜 경우에 해당하는 사람은 가지고 있던 재물(財物)도 손실되는 경우가 있고 &#10103;사주에서 재성의 상황이 강하거나 좋은 경우에 해당하는 사람은 알뜰하게 투자하여 재물을 모아 수익을 얻어 알부자가 되는 경우도 많다는 점이다.

둘째 타고난 선천적인 사주원국이 <양(陽)의 기운이 강한 사주를 가진 사람>은 대규모(단지)토지, 개발예정지부동산개발, 대규모공단부지, 대규모(주상복합)상가, 관광(복합)단지, 리조트단지, 대규모재개발사업, 대규모간척사업, 부동산개발시행회사 등에 적성에 잘 맞는다고 할 수 있다.

선천적인 사주원국의 기운이 <양(陽)의 기운이 강한 사주를 가진 사람>은 보수적인 성향으로 인하여 자기중심적 자기주관적인 판단으로 투자를 결정하게 되며 다른 사람의 충고나 조언은 잘 귀담아듣지 않고 부동산에 투자하는 성향을 갖는데 그 투자규모가 대체적으로 대형투자를 하는 경우가 많음이 특징이다.

이처럼 <양(陽)의 기운이 강한 사주를 가진 사람>은 투기적인 성향이 강하면서 동시에 큰손 역할을 수행하기 때문에 크게 이익을 보거나 아니면 크게 손해를 보는 성정을 지녔다고 할 것이다.

그러나 선천적으로 타고난 사주원국이 <양(陽)의 기운이 강한 사주를 가진 사람>이라도 재성(財星)이 처해 있는 상황에 따라서 그 결과는 또 달라질 수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 ①사주에서 재성의 상황이 강하거나 좋은 경우에 해당하는 사람은 큰 이익을 실현해 대박을 칠 수가 있음이고 ②사주에서 재성의 상황이 약하거나 나쁜 경우에 해당하는 사람은 모든 재산을 탕진해 잃음은 물론 남들에게까지 큰 피해를 입혀 원망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이처럼 선천적으로 타고난 사주원국에 <음강(陰强)사주>인가 아니면 <양강(陽强)사주>인가에 따라 부동산투자의 대상과 규모를 달리해야 실수와 실패를 줄이고 성공의 확률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이다. 한마디로 자신의 분수와 자신의 사주특성에 맞는 부동산투자 활동을 해야만 실패의 길을 걷지 않는다는 점이라 할 것이다.

결론적으로 선천적으로 타고난 사주원국이 <음강(陰强)사주>인가 아니면 <양강(陽强)사주>인가에 따라 <땅이나 부동산과의 연결고리인 연대(緣帶)>가 대규모에 잘 맞는지 아니면 소규모에 잘 맞는지의 여부가 판가름이 난다는 점이다.

<땅이나 부동산과의 연결고리인 연대(緣帶)>가 자기 자신과 잘 맞는 대상과 규모에 투자를 해야만 부동산투자에 남다른 소질과 수완을 발휘할 수가 있음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므로 공공기관이나 일반기업의 경우 부동산투자나 부동산개발의 업무를 담당할 직원이나 사원을 배치할 경우에도 이러한 점을 잘 고려하고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할 것이다. 그리고 부동산 관련 경매업무나 부동산관련의 투자개발 등과 관련하여 다른 사람과 동업(同業)을 하는 경우에 있어서 파트너를 선정함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라 할 것이다.

nbh1010@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48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