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서 울려퍼진 '위안부 기림의 날' 평화나비 콘서트 가져
충주서 울려퍼진 '위안부 기림의 날' 평화나비 콘서트 가져
  • 문병철 기자
  • 승인 2019.08.15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리 함께한 충주시민 위안부 할머니 잊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뜻 있는 행사
'위안부 기림의 날' 맞아 충주평화나비 콘서트 참여자분들이 행사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함께했다. (사진=아름다운 사람들 평화나비 제공)
'위안부 기림의 날' 맞아 충주평화나비 콘서트 참여자분들이 행사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함께했다. (사진=아름다운 사람들 평화나비 제공)

[충주=내외뉴스통신] 문병철 기자 = 위안부 기림의 날인 8월 14일 일제침탈의 잔재인 충주 조선식산은행 앞 평화의 소녀상 인근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 평화나비 콘서트가 개최했다.

이날 콘서트에는 충주시민 200여 명이 함께하며 위안부 할머니를 잊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행사가 됐다.

일제강점기 위안부 할머니들을 기억하고, 진실된 역사를 외면하는 일본의 사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아름다운 사람들 평화나비' 주최 관아골 상인회 주관으로 충주에서도 울려퍼졌다.

이날 행사는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하 '기림의 날')을 맞아 열렸다. 8월14일은 지난 1991년 8월14일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사실을 최초로 증언한 날이다.

아름다운 사람들 평화나비 김선정 사무국장은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해, 이 아픈 역사를 잊지 않고 잘못된 과거사를 바로잡기 위해 세계의 시민들이 연대하고 있다”며 기림의 날을 기억했다.

이들은 헌화를 시작으로 일본군 피해자 할머니들을 추도하는 형태의 문화제가 이어졌다. 가수 박동진의 노래, 최영일 변호사의 퍼포먼스, 성악가 김순화의 헌정곡, 강민호 무용가의 ‘꽃이 피고지고’라는 창작무로 위안부 할머니들의 꽃처럼 아름다웠던 시절을 위로했다.

특히 청학동 호랑이 훈장으로 유명한 김봉곤 훈장과 국악자매 김다현 양이 이날 행사에 참석한 시민들과 홀로아리랑을 부르며 ‘기림의 날’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김봉곤 훈장은 이날 행사 참석자들에게 직접 만든 ‘회초리태극기’ 200점을 나눠줬다.

 

mbc0327@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555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