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시장, 차기 체육회 회장 ‘특정인물 지지 발언’ 논란
이춘희 시장, 차기 체육회 회장 ‘특정인물 지지 발언’ 논란
  • 송승화 기자
  • 승인 2019.08.2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육 단체 정치적 중립성 취지 ‘무색’... 회장 선거 전부터 ‘정치색’ 물드나
지난해 열린 제7회 세종시민체육대회에서 이춘희 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지난해 열린 제7회 세종시민체육대회에서 이춘희 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세종=내외뉴스통신] 송승화 기자 =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 금지를 약 4개월을 앞두고 이춘희 세종시장이 공식석상에서 특정 인물을 지지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예상된다.

지자체장의 체육회 겸직 금지는 지난해 12월 국민체육진흥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국회에서 통과됐으며, 체육단체의 정치적 중립성과 체육회의 정치적인 이용을 금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시장의 특정인물 지지 발언은 지난달 23일 열린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세종시 선수단 해단식 식사 자리에서 건배하는 중에 나왔다.

당시 참석자 A씨에 의하면, 이 시장이 “(자신의)임기가 끝난다. 사실상 지금까지 B씨가 체육회를 이끌어 갔다”고 말한 후 곧바로 “체육회를 이끌어 갈 사람이 누구죠? 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어 “이 시장의 발언에 당시 참석자들은 어리둥절했고 해단식 자리에 있던 두 명 정도만 ‘B씨’ 이름을 언급했으며, 호응이 없자 (이 시장이) 재차 같은 말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한 A씨는 “이 시장의 이 같은 발언을 당시 참석했던 모든 참석자가 들었고 정치적 중립을 위해 민선 체육회장 선거를 치르는데 시작 전부터 시장의 구미에 맞는 인물을 공식적으로 언급하는 것 같아 보기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춘희 세종시장은 “B씨가 지금까지 체육회 일을 해왔고 거기에 대해 감사하다는 의미에서 이야기 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춘희 세종시장의 세종시체육회 임기는 오는 2020년 1월 15일로 종료되며 신임 민선 1기 체육회장은 체육회 대의원과 지역 체육회 임원 등 약 200여명이 선거를 통해 회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ssong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72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