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국 후보자 논란 여론확산 '지지율 46.2%’하락
文대통령, 조국 후보자 논란 여론확산 '지지율 46.2%’하락
  • 박노충 기자
  • 승인 2019.08.26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월 3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평가 주중집계. [리얼미터]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이 46.2%로 떨어졌다.
▲ 8월 3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평가 주중집계. [리얼미터]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이 46.2%로 떨어졌다.

[내외뉴스통신] 박노충 기자 = 여론 조사기관인 리얼미터는 2019년 8월 3주차 주간집계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20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1주일 전 8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3.2%p 내린 46.2%(매우 잘함 26.4%, 잘하는 편 19.8%)를 기록, 2주 연속 하락하며 40%대 중반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1%p 오른 50.4%(매우 잘못함 36.5%, 잘못하는 편 13.9%)로,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50% 선을 넘었고, 긍정평가보다 오차범위(±2.0%p) 밖인 4.2%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논란 확산으로 지난 22일(목)까지 나흘 연속 내렸다가,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발표 이튿날인 23일(금)에는 소폭 반등, 회복세로 마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간으로는 1주일 전 금요일(16일) 50.6%(부정평가 45.0%)를 기록한 후, 19일(월)에는 50.0%(▼0.6%p, 부정평가 45.9%)로 하락했고, 20일(화)에도 47.7%(▼2.3%p, 부정평가 48.0%)로 내림세를 보인데 이어, 21일(수)에도 46.3%(▼1.4%p, 부정평가 49.6%)로 하락했다. (월~수 주중집계, 긍정평가 2.7%p 내린 46.7%, 부정평가 2.9%p 오른 49.2%). 이후 주 후반 22일(목)에도 44.2%(▼2.1%p, 부정평가 52.8%)로 내렸으나, 23일(금)에는 45.4%(▲1.2%p, 부정평가 52.0%)로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과 진보층,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호남, 충청권, 서울, 50대와 30대, 20대, 40대, 여성과 남성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gvkorea21@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93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