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민관이 손잡고 '추석물가' 잡는다
대구, 민관이 손잡고 '추석물가' 잡는다
  • 한유정 기자
  • 승인 2019.08.28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구시청 전경 ( 사진 =한유정기자)
▲ 대구시청 전경 ( 사진 =한유정기자)

[대구=내외뉴스통신] 한유정 기자 = 대구시는 추석 물가 안정을 위해 지난 27일 '민관 합동 물가 안정 특별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에는 대구시 및 구·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협중앙회, 농수산물도매시장 내 도매법인 등 농축산물 수급조절기관과 시내 각 백화점, 대형할인점, 상인연합회 등의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해 시민들이 물가 걱정 없이 추석 장보기를 할 수 있도록 기관별 역할과 협조 사항을 논의했다. 

대구시는  지난 21일부터 9월 22일까지 물가 안정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제수용품 등 농·축·수산물(15개), 생필품(12개), 개인서비스요금(2개) 29개를 중점관리 품목*으로 지정해 시와 8개 구・군에 물가상황실을 운영 지속적인 물가 모니터링을 한다.

전통시장 및 대형할인점에 대한 가격조사를 확대해 시행해(16개소 → 24개소, 전통시장 8개소 추가) 그 결과를 시 홈페이지에 매일 공개해 공공요금 인상을 최대한 억제한다.또, 8개 구·군과 분야별 합동점검반을 운영해 음식점, 이미용업소 등의 개인서비스요금, 가격표시 이행실태, 원산지 표시 및 부정축산물 유통 등을 지도·점검해 물가안정과 공정거래 질서를 확립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농·축·수산물 가격안정을 위해 추석 성수기에 비축 농산물을 약 40%까지 확대(3,500톤/주 →4,850톤) 방출하고, 농수산물도매시장과 축산물도매시장은 도매법인을 통해 출하장려금, 운송비 등을 확대 지원해 성수기 반입물량 확보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 이 외에도 소비 촉진을 위해 관내 207개 착한가격 업소 홍보와 온누리상품권 구매촉진 행사 및 전통시장 이용 캠페인을 전개한다.

또 시청 본관 주차장(9.4.~5.), 정부 대구청사(9.6.), 동대구역 광장(9.7.~8.), 두류공원 인라인스케이트장(9.9.~ 10.) 등 4개소에 농특산물 직거래장터를 운영해 시중 가격보다 10~30% 저렴하게 제공한다.

농협은 시내 전역에 17개의 농협 임시직매장과 할인판매장을 운영(9.4~9.11)하고, 농수산물도매시장도 시민들의 제수용품 구입 편의를 위해 9월 4일부터 9월 12일까지 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하고 사과 등 주요 제수용품 경락 가격을 9월 11일까지 제공한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등 여러 가지 상황으로 지역경제가  어려운데, 물가 불안으로 서민들이 이중고를 겪지 않도록 관계기관・단체와 협력해 물가 안정에 최선을 다하고, 모두가 넉넉하고 즐거운 추석 명절이 되도록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han1220@nbnnews.tv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99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