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미국 ITC 소송서 균주 포자 형성 확인”
대웅제약 “미국 ITC 소송서 균주 포자 형성 확인”
  • 권대환 기자
  • 승인 2019.09.05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톡스는 ITC에 소장을 제출할 때 메디톡신 제조에 사용하는 균주인 Hall A Hyper는 절대로 포자를 형성하지 않는다는 내용으로 올렸다.(사진제공=대웅제약)
▲메디톡스는 ITC에 소장을 제출할 때 메디톡신 제조에 사용하는 균주인 Hall A Hyper는 절대로 포자를 형성하지 않는다는 내용으로 올렸다.(사진제공=대웅제약)

[서울=내외뉴스통신] 권대환 기자=대웅제약은 메디톡스와 진행 중인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에서도 대웅제약의 균주가 명확하게 포자를 형성하는 것이 확인됐다고 5일 밝혔다.

지난 7월에 진행된 ITC 소송의 감정시험은 대웅제약의 생산시설에서 사용 중인 균주를 임의로 선정해 실험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그 결과 대웅제약 측 감정인들은 국내민사소송과 마찬가지로 대웅제약 균주가 형성된 것을 확인했다.

메디톡스는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제조에 사용되는 홀 A 하이퍼 균주가 어떠한 환경에서도 포자를 생성하지 않는다고 미국 ITC 소송에서도 지속적으로 주장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국내 민사소송에 이어 미국에서 진행 중인 ITC 소송에서도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가 포자를 형성함을 재확인했다자사의 균주가 포자를 형성하지 않아 자연에서 발견할 수 없다고 명시한 메디톡스의 균주와 다른 균주임이 명백히 입증됐다고 밝혔다.

앞서 대웅제약은 메디톡스와 진행 중인 국내 민사소송에서 법원이 지정한 국내외 전문가 감정인 2명의 입회해 실시한 시험에서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생산에 사용되는 균주가 포자를 형성해 메디톡스와 대웅의 균주는 서로 다른 균주임이 입증됐다고 발표했다.

자사의 균주가 어떠한 환경에서도 포자를 생성하지 않는다고 명시한 메디톡스의 소장이 법원의 인정을 받아, 국내민사소송의 감정시험에서는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의 포자생성 여부를 확인하는 시험만 진행됐다.

포자형성 여부를 확인하는 시험은 사전에 합의된 온도 조건 별 열처리와 혐기성 환경 및 호기성 환경 조건으로 배양한 후 현미경으로 포자형성 여부를 관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해당 조건은 가혹 조건으로, 실제 보툴리눔 독소 의약품 제조공정의 배양 조건과는 다른 조건으로 설정됐다.

감정 진행 결과,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가 포자를 생성한 것이 관찰됐다.

균주의 포자형성 유무는 이번 소송에서 가장 결정적인 사항이다. 메디톡스는 자사의 균주가 어떠한 환경에서도 포자를 생성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중점을 두고 대웅제약에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A 하이퍼 균주 전문가들에 따르면 균주만의 고유한 특성은 포자를 형성하지 않는다.

만약 대웅제약의 균주가 메디톡스로부터 유래된 홀 A 하이퍼 라면 포자를 형성할 수 없고, 포자를 형성할 수 없다면 토양에서 발견될 수 없다.

따라서 법원에서도 대웅제약의 균주가 포자를 형성하는지 감정시험을 통해 확인하기로 했고 이에 따라 이루어진 이번 감정시험의 결과로 명백히 입증됐다.

kdh127577@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376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