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5 부여수륙재’ 올 백제문화제서 선보인다
‘1955 부여수륙재’ 올 백제문화제서 선보인다
  • 강기동 기자
  • 승인 2019.09.0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보는 1955 부여수륙재’ 조감도 (사진제공= 백제문화제추진위)
‘다시보는 1955 부여수륙재’ 조감도 (사진제공= 백제문화제추진위)

 

[부여=내외뉴스통신] 강기동 기자 = ‘다시보는 1955 부여수륙재’가 제65회 백제문화제에서 선보인다.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는 백제문화제의 시작과 함께 65년째 이어오고 있는 불교제례의식인 ‘부여수륙대재’를 레트로 감성이 가득 묻어나는 특화 프로그램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1950년대 당시 수륙재의 모습은 백마강에 수십여척의 배가, 부소산과 백마강가에 수만명의 인파가 운집한 가운데 장엄한 의식을 지켜보는 추모광경이 빛바랜 흑백사진으로 남아 전하고 있다.

‘다시보는 1955 부여수륙재’는 부여수륙재의 본래 의미와 가치를 쉽게 이해하고, 종교를 초월해 대중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공연 및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재구성했다.

백마강에 백제용선 디자인의 수상무대와 16개 읍․면을 상징하는 배와 주민들을 조형물을 설치하여 과거 수륙재의 전경을 투사했다.

무주고혼을 천도시키는 내용을 담은 백마강 실경공연이 행사기간 중 4회(9.29, 10.2, 10.3, 10.5) 실시하며, 특히 9월 29일 첫 공연에는 ‘다시보는 1955 부여수륙재’ 기념식을 병행할 계획이다.

행사장과 주변에 수륙재에 역사와 사진 등 전시공간을 마련해 방문객들의 이해를 도울 계획이며, 소원등불 만들기 등 관람객 소원성취 프로그램, 휴대전화를 활용한 수륙재AR체험 등 체험공간도 마련한다.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 관계자는 “‘다시보는 1955 부여수륙재’는 1955년 제1회 백제문화제부터 봉행해온 수륙재의 옛 모습을 현대적으로 재현한 색다른 콘텐츠”라며 “기성세대들에게는 아날로그적 향수와 공감을 이끌어내고, 젊은 세대에게는 경험해보지 못한 신선함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ki0051@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485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