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칼럼]=‘부신기능저하증’을 아시나요?
[의료칼럼]=‘부신기능저하증’을 아시나요?
  • 김해성 기자
  • 승인 2019.09.16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최덕현 교수

[순천향대 부천병원]=최근 IT 기술의 발달로 의료 정보에 대한 지식이 대중화되어 일반인들도 우리 몸의 여러 장기와 기관들이 각각 어떤 일을 하는지 많이 알게 됐다. 하지만 많은 장기 중에 ‘부신’이라는 장기가 우리 몸의 어디에 있고, 어떤 일을 하는지는 아직 널리 알려지지 않았다.

각종 감염이나 면역 질환 예방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신의 기능과 ‘부신기능저하증’에 대해 알아본다.

‘부신(adrenal gland)’은 고깔 모양으로 생겨 콩팥의 위쪽에 붙어있는 작은 기관이다. ‘부신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여러 가지 물질들을 만들어 우리 몸의 항상성을 유지해주는 일을 한다. ‘부신기능저하증’은 이 부신이 제대로 일을 하지 못해 각종 부신 호르몬들이 결핍된 질환을 말한다.

여러 부신 호르몬들이 우리 몸에서 각자 중요한 일들을 하지만, 그중에서 특히 ‘코르티솔’은 우리 몸의 다른 장기나 기관들이 대체할 수 없는 가장 중요한 일을 하는 부신 호르몬이다. 코르티솔은 부신 겉질에서 나오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으로 우리 몸의 간, 근육, 지방세포 등에 작용해 각종 스트레스에 대항하며 체내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여기서 말하는 스트레스란, 정신적인 스트레스뿐만 아니라 육체적 스트레스는 물론이고 감염과 같은 전신적·화학적인 스트레스를 모두 일컫는다.

부신기능저하증에서는 코르티솔이 결핍되어 이러한 스트레스에 우리 몸이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면서 심혈관계, 대사계, 면역계 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게 된다. 부신기능저하증의 초기 증상으로는 만성적인 피로, 전신 쇠약, 식욕 부전, 오심, 저혈당과 같은 증상들이 있으며, 결핍되어 있는 코르티솔을 적절히 보충해주지 않을 경우 각종 감염이나 면역질환에 취약하게 되어 생명 유지에 빨간 불이 들어오는 위험한 상태가 될 수 있다.

부신기능저하증은 결핵과 같은 감염 질환이나 뇌하수체 질환 등 다양한 원인이 있지만, 그중 가장 흔한 원인은 스테로이드 성분의 약물을 장기간 복용해 우리 몸이 코르티솔을 만들어내는 능력이 떨어진 경우다. 스테로이드 약물은 그 부작용이 알려지기 전에는 ‘만병통치약’이라고 불릴 정도로 널리 사용됐다. 지금도 관절 질환, 피부 질환, 알레르기 질환에 많이 쓰이며, 면역 질환 등 희귀질환 치료와 항암치료에도 함께 많이 쓰이고 있어 우리에게는 필수적인 약물이다. 그러나 스테로이드 약물을 적절히 사용하지 않거나 검증되지 않은 스테로이드 성분을 무분별하게 사용할 경우 부신 질환을 초래할 수 있어 반드시 의사와 충분히 상의하고 사용해야 한다. 특히 스테로이드 약물을 장기간 사용한 적이 있을 경우, 다른 이유 없이 쉽게 피로해지거나 기운이 빠지고 입맛이 없어지면 부신기능저하증을 한번쯤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725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