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용농가 사전교육 실시
괴산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용농가 사전교육 실시
  • 김의상 기자
  • 승인 2019.09.1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월부터 3개월 간...외국인 79명 배추농가 35곳 지원
급속한 고령화에 '청년 가뭄'···"농가에 따뜻한 단비"
올해 상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이 담배 농가에 일손을 돕고 있는 모습 [사진=괴산군]
▲올해 상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이 담배밭 농가에서 일손을 돕고 있다. [사진=괴산군]

[괴산=내외뉴스통신] 김의상 기자 = 충북 괴산군이 군청 대회의실에서 하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용농가를 대상으로 사전교육을 실시했다.

17일 군에 따르면 이번 교육은 하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입국에 앞서 외국인 근로자 체류 시 주의사항을 비롯해 근로기준법 및 인권침해 예방 등을 설명하기 위한 자리로, 농가주 3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는 농번기 인력난 해소를 위해 농업의 계절성을 고려, 외국인 근로자를 단기취업비자(C-4) 체류자격으로 3개월까지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는 제도이며, 지난 2015년 처음 도입된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는 2016년도까지 시범사업을 거친 뒤 2017년도부터 전국적으로 본격 시행되고 있다.

그리고 금년 상반기에도 중국과 캄보디아에서 온 82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일손이 부족한 괴산지역 내 옥수수, 고추, 담배농가에서 3개월 간 구슬땀을 흘리고 귀국했다.

한편, 오는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간 중국 집안시에서 79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괴산군을 다시 방문, 관내 절임배추농가 35곳에서 일손을 보탤 예정이다.

 

udrd8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77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