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 용의자 특정, 알고보니 청주 처제 살인사건 범인?... "동일한 범죄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해"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특정, 알고보니 청주 처제 살인사건 범인?... "동일한 범죄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해"
  • 이재훈
  • 승인 2019.09.19 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가 특정되며 세간의 이목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용의자가 청주 처제 살인사건의 범인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와 대중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청주 처제 살인 사건의 범인은 현재 무기징역으로 수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문화평론가 지승재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이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는 것은 지난 33년간 오리무중의 상태로 용모와 행방이 묘연했던 범인의 정체에 대한 두려움과 호기심 때문"이라며 "사건 당시 20대로 추정됐던 범인은 10대 학생부터 노인에게 까지 무차별적인 만행을 저지르며 대중들에게 공포심을 안겼다"고 언급했다.

이어 "엽기적인 범죄를 저지른 싸이코패스에게 생명을 경시하는 가치관이 확립돼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미 연방수사국은 지난 2016년부터 동물학대를 '반사회범죄'로 분류해 관련된 자료들을 축적하고 대중들에게 공개하고 있다"며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또한 유년기 동물학대와 같은 '반사회범죄'를 경험하며 생명 경시 가치관을 확립했을 가능성이 다분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악명 높은 연쇄살인마 유영철과 강호순과 무기징역형을 선고받은 '어금니 아빠' 이영학 또한 범행 이전 작은 동물을 죽이거나 학대한 이력이 있다"며 "두 사건의 범인이 동일인으로 드러난 경우 미국과 같이 '반사회범죄'와 관련된 법을 개정해 이후 동일한 범죄가 반복되지 않도록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화성연쇄살인사건과 청주 처제 살인사건을 두고 다양한 의견을 드러내고 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87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