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가로수 '은행나무 열매' 미리 따.....
대구시,가로수 '은행나무 열매' 미리 따.....
  • 한유정 기자
  • 승인 2019.09.19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 곡교천 ‘은행나무길’ ( 사진 =내외뉴스통신)
▲아산시, 곡교천 ‘은행나무길’ ( 사진 =내외뉴스통신)

[대구=내외뉴스통신] 한유정 기자 = 대구시 8개 구·군청은 20일부터 은행나무 가로수 열매 낙과 전, 조기 채취에 나선다.

은행 열매가 완전히 익어 떨어지는 9월 말~10월 초가 되기 전에 조기 채취해 낙과된 열매 악취로부터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하기 위해서다. 대구시 은행나무 가로수는 52,015그루이며, 이 중 24%인 12,493그루가 열매가 열리는 암나무이다. 

외형으로는 암수 구분이 어려워 열매가 결실되어야 암수 구분이 가능한데 은행나무는 최소 15년 이상 성장하여야 꽃이 피고 열매가 결실되는 독특한 특징을 보인다. 2011년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은행나무 성감별 디엔에이(DNA) 분석 기술을 개발했다. 

대구시에도 이 기술을 활용해 2013년부터 5년간 1,249그루의 암나무를 수나무로 개체했으나 그루당 100만 원 이상 드는 비용과 오랫동안 생육해 순기능을 발휘하는 큰 나무를 작은 나무로 개체하는 것에 대한 예산 낭비 지적 등의 반대 민원도 많아, 대구시에서는 작년부터 암나무 개체보다는 최근 확대 보급된 굴삭기 부착 진동 수확기를 활용해 조기 채취에 나서고 있고 효율이 높아 시민 호응도도 높아지고 있다.

대구시는 진동 수확기를 활용한 열매 채취와 더불어 봄철 암나무의 꽃눈 형성 가지를 사전에 전정해 열매 낙과로 인한 시민불편 해소에도 나서고 있다.

성웅경 대구시 녹색환경국 장은 “은행나무는 공기정화 능력이 뛰어나고 병해충에도 강해 가로수로서 손색이 없어 대구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많이 식재 됐다”며 “이번 조기 채취를 통해 시민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han1220@nbnnews.tv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919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