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교협, MGH문교협 장관상 "2019 KACIEA 국제무용콩쿠르 대회" 성료
문교협, MGH문교협 장관상 "2019 KACIEA 국제무용콩쿠르 대회" 성료
  • 김광탁 기자
  • 승인 2019.09.2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문교협 전체대상(그랑프리) 민족무용 창작 대학부 2인무 수상한 정우연, 김연수
사진=문교협 전체대상(그랑프리) 민족무용 창작 대학부 2인무 수상한 정우연, 김연수

[내외뉴스통신] 김광탁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등록 사)한국문화예술국제교류협회 (이하 MGH문교협) 주최로 열린 ‘문교협 장관상 2019 KACIEA 국제무용콩쿠르’가 한국 참가자를 비롯해 해외 8개국이 참가하여 우수한 기량을 선보였다. 

지난 7일(토)부터 20일 상명아트센터 계당홀 대극장에서 막을 올린 경연은 당일 태풍 링링 북상으로 인해 어려움이 있었지만, 본 경연도 성황리에 마무리가 되었고, 오늘 20(금)일까지 진행되는 해외 참가자들을 위한 한국전통춤과 k-pop댄스 워크샵까지 한류를 느끼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

특히 추석 연휴를 한국에서 맞이 하게된 해외 참가자들에게는 민속촌,국립박물관,경복궁 등 전통문화 체험학습에도 큰 흥미를 느끼며 한국전통문화를 배우고 즐기는 뜻깊은 추억을 함께 나누었다.

올해 9회를 맞은 KACIEA 문교협 국제무용콩쿠르는 각 나라별 우수한 참가자들의 열띤 경연이 눈에 띄었으며, 민족무용, 현대무용에서는 대학부 참가들이 뛰어난 무대를 선보였고, 발레는 한국의 중,고등부 참가자들의 높은 기량이 돋보이며 큰 감동을 주었다.

사진=전체 대상(그랑프리) 수상한 현대무용 창작 대학부 강원대학교(2년) 오정환
사진=전체 대상(그랑프리) 수상한 현대무용 창작 대학부 강원대학교(2년) 오정환

이번 최종 대상(그랑프리) 선발에는 해외 참가자들을 모두 제치고 한국 참가자들이 전원 각 부문 그랑프리를 차지했으며, 전체 대상(그랑프리)에는 현대무용 창작 대학부 강원대학교(2년) 오정환과  민족무용 창작 대학부 2인무 이화여자대학교 정우연, 김연수가 공동 전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어 현대무용 부문 대상 에는 올해 동아무용콩쿠르 금상을 수상한 세종대학교(1년) 김영웅이 수상하였으며, 발레부문 대상에는 고등부 클래식 계원예술고등학교(3년) 조혜승과 중등부 발레 클래식 대명중학교(1년) 정민서가 공동 수상을 차지하였으며 실용무용 대상에는 재즈댄스 군무 유봉여자고등학교 최수민외 10인이 차지 하였다.

사진=발레부문대상 계원예술고등학교 3년 차혜빈 학생
사진=발레부문대상 계원예술고등학교 3년 차혜빈 학생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다양한 해외 무용인사들이 참여해주었다. 중국 MGH 조직위원회장 MM Ent 대표 진진저, 중국 文鳥 대표 Wi Kwon, 몽골 Vivo Dance Club의 Luvsandorj Gandul선생, 중국 UND 국제예술단체 리메이링 팀장은 이번 콩쿠르를 통해 한국 학생들의 뛰어난 기량에 감탄하며, 해외 학생들로 하여금 한국 학생들의 열정, 준비성, 실력과 아름다움을 배울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고 소회를 밝혔다.

문교협 장유리 이사장 (숭실대학교 경영대학원 글로벌문화예술경영 교수)과 이기수 대회장(고려대학교 제17대 총장)은 태풍으로 인한 악천후에도 불구하고 참여하신, 무용에 대한 열정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무용인들에게 더욱 다양한 문화예술교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또한 올해 중국 MGH(문교협) 위원회 설립으로 한층 더 다양한 무용인들의 국제교류와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 및 학술 교류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혀, 기대감을 전해 주었다.

작년 대회에 이은 국내와 해외팀의 참여는 콩쿠르를 통한 활발한 국제무용교류의 장을 이어 나가고 있으며, 아름다운 선의의 경쟁은 국제 대회로서의 수준을 한층 더 빛나게 하며 성황리에 종료 되었으며 그랑프리 시상식은 오는 9월 22일 맥 아트홀에서 진행된다.

 

nbnnews1@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953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