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교, 어머니 향한 협박 왜?
김상교, 어머니 향한 협박 왜?
  • 이재훈
  • 승인 2019.10.03 0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버닝썬 사태' 최초 고발자 김상교씨가 어머니에 대한 협박을 고백한 사연이 다시금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4월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버닝썬 사태'의 최초 고발자 김상교씨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당시 김상교씨는 그간의 일을 돌아보며 "그동안 정말 타이트했다. 문제가 정말 많은데, 이를 해결해나가야 하는 시간이 촉박했다. 증인, 제보자, 피해자 등을 법적으로 밝혀야 하고 언론에 알려야 할 것들이 있어서 타이트했다"고 언급했다.

진행자 김현정이 "폭로에 대한 협박이나 회유가 없었나"라고 묻자 김상교씨는 "많이 있었다"며 "버닝썬 측에서 고소가 들어왔고 어머니께 찾아와서 협박이 있었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MBC를 통해 1월 28일 첫 보도된 다음날 어머니께서 '고생 많았다'라고 하셨다"며 "오히려 해야된다라고 지지를 하셨다"고 전했다.

김상교씨는 협박이나 회유와 관련해 "그 이후 깡패같은 사람들이 찾아와서 '당신 아들이 잘못했으니 합의를 해라'고 말했다더라"며 "그걸 어머니께서 들었다고 했을 때 마음이 굉장히 무거웠다"고 심경을 드러내 이목을 모았다.

자신의 이름과 신상, 얼굴을 대중에 공개하는 것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 사생활을 존중받고 싶었던 사람으로서 그게 만천하에 알려진 건 아쉽지만 사회적으로 문제라고 생각했던 건, 특히 한국 사회에서 피해자나 제보자들이 피해서 살아야 하고 모자이크를 하는 것에 불편함을 느꼈다. 스스로 당당하고 싶었다. 좋은 선례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상교씨는 "그전에는 내가 하고 싶었던 일들과 생각을 하면서 살았다면, 지금은 사회의 어두운 면을 알게 되면서 책임감을 갖고 행동을 하고 있다"며 "올바른 공공기관, 수사기관의 형태로 갔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한편 누리꾼들은 버닝썬 사태 제보자 김상교씨에게 아낌없는 격려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465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