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식 미발표곡 23년만에 빛본다
김현식 미발표곡 23년만에 빛본다
  • 내외뉴스통신
  • 승인 2013.10.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병상 마지막 병실에서 기타를 치며 부른 故김현식의 미발표곡이 23년만에 햇빛을 본다.

21일 김현식 작사 작곡 노래<그대 빈들에>를 비롯한 21곡의 음원 음반이 동시에 발매된다.

지난 90년 11월 1일 서른두살이라는 나이로 요절한 천재 뮤지션 김현식이 삶의 마지막을 불태우던 1년간, 절규하듯 노래한 21곡이 전격 발표된다.

‘김현식 2013년 10월’이라는 타이틀의 이앨범은 김현식 절정기에 그와 영광을 함께 했던 동아기획의 수장 김영이 23년간 벼르고 별러오다가 마침내 내놓는 것이다.

지난 1년간 기획하고, 심혈을 기울인 스튜디오 작업을 거쳐 완성됐다.

이 가운데 <그대 빈들에>를 비롯한 <외로운 밤이면> <나루터에 비 내리면> <수> <이 바람속에서> <나는 바람 구름> <지난 가을에> <내사랑 어디에> <나 외로워지면>등 9곡은 세상에 처음 알려지는 완전 미발표 신곡이며, 나머지 12곡도 김현식 전작 앨범에 수록된곡들이지만, 그가 죽음을 앞두고 병실과 자택에서 통기타를 치며 나이브하게 재녹음한 곡들이다.

그의 목소리는 마지막 불꽃처럼 세상과 이별하기 직전의 뜨거운 회환을 파노라마처럼 펼친다.

듣는이로 하여금 마치 하늘나라에서 보내온 김현식의 편지를 뒤늦게 발견하고 얻는 가슴 뭉클함을 주기에 충분하다.

아픈 몸으로 인해 갈라지고 탁한 생소리는 오히려 이가을 좌절, 고독과 상처받은 영혼들에게 강력한 카타르시스 효과를 줄수 있다.

생소리를 있는 그대로 스튜디오 작업을 한 관계로 잡음도 있고, 허스키하다못해 쇳소리마저 들리지만, 이 음반 수록곡들은 ‘처절한 영혼의 소리’다.

<그대 빈들에>는 김현식 표 블루스의 최종 완결판이다.

‘나는 저 태양을 두려워하지 않았네 세상이 모두 어둠으로 덮힐 때 나는 또 어둠을 걸었네’하더니 ‘이젠 떠나야 할 시간이 되었나봐, 이젠 잊어야할 시간이 되었나봐’하는 가사가 짙은 페이소스로 다가온다.

이어지는 <나루터에 비내리면>은 욕망으로 벗어나 투명하듯 스산한 내면의 발라드로 김현식의 생전 말투를 그대로 듣는듯하다.

또하나의 미발표작 <외로운 밤이면>은 그의 히트넘버<비처럼 음악처럼>같이 가을비 내릴 때 듣기에 아주 좋은 슬로우 곡이다.

이어 1996년 7집ㅇ로 발표됐던 미발표 트랙모음에 실린 <사랑의 불씨>와 <다시 처음이라오> <이 바람속에서>, 그리고 김현식 애창곡인 호세펠리치아노의 도 리메이크했다.

이앨범을 제작한 김영은 “소울이 있는 진짜 생음악 김현식 시대를 다시 열고 싶었다. 김현식과 들국화 이후 서태지와 아이들이 댄스음악 시대를 열었다면 이젠 김현식처럼 처절하리만큼 진정성있는 노래가 한자리를 차지할 때가 됐다. 지금도 이시대 최고의 명품 가수들 상당수가 김현식을 진정한 가창력 가수요, 우상으로 생각한다”면서 “김현식의 영혼과 늘 대화를 나누는데, 올해는 꼭 내라는 메시지를 들어 지난 1년간 심혈을 기울인 작업을 거쳤다”고 밝혔다.

김현식은 1980년대에 언더그라운드의 신화로 ‘넋두리’, ‘사랑했어요’, ‘비처럼 음악처럼’, ‘내 사랑 내 곁에’ 등의 대표곡을 남기고, 1990년 11월 지병인 간경화로 세상을 떠났다.

(내외뉴스통신=이슬 기자)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