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경북도에 특별교부세 15억 교부결정
행정안전부, 경북도에 특별교부세 15억 교부결정
  • 김영삼 기자
  • 승인 2019.10.05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피해 응급복구비 15억 지원... 주민 생활 안정과 공공시설물 복구에 긴급 투입
대구시, 응급복구 인력 및 장비 지원... 대구경북 상생협력 몸소 실천
5일 경북도가 제18호 태풍“미탁”으로 피해가 극심한 영덕군 영해면에서 피해 복구 작업을 지원 하고 있다.(사진=김영삼 기자)
▲5일 경북도가 제18호 태풍“미탁”으로 피해가 극심한 영덕군 영해면에서 피해 복구 작업을 지원 하고 있다.(사진=김영삼 기자)

[경북=내외뉴스통신] 김영삼 기자=제18호 태풍“미탁”으로 피해가 극심한 경북도는 4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응급복구비 목적으로 특별교부세 15억을 교부결정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경북도는 태풍피해 주민들의 안정된 생활과 공공시설물 복구를 위해 응급복구비를 긴급 지원해 실의에 빠진 주민들을 위로하기로 했다.

제18호 태풍“미탁”은 경북을 관통하면서 기록적인 폭우로 많은 상처를 남겼다. 특히 영덕, 울진, 포항, 성주 등이 피해가 컸다.

5일까지 잠정 집계된 피해로는 주택 1722동(전파9, 반파3, 침수1,710), 농작물(벼, 과수 등) 1370ha, 어패류 폐사 46만 마리, 공장 및 상가 침수 298개 업체의 사유시설의 피해가 발생하고, 공공시설 피해는 포항시 등 15개 시군 754개소(도로 164, 하천 50, 소하천 111, 산사태 73, 수리 70, 기타 286)가 발생했다. 

한편 경북도는 태풍 피해지역 응급복구에 도내 시군, 대구시, 경찰.소방, 유관기관, 자원봉사단체, 각종 협회 등이 합심하여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대구시는 경북도와 상생협력의 실천을 위해 이번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를 입은 경상북도의 피해 지역에 대한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해 도움을 주고자 인력 및 장비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행정안전부의 특별교부세 배정과 피해복구에 땀을 흘리고 있는 대구시 직원들에게도 감사하다”며 “수해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n03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553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