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문명을 위한 종교간 대화 "여주에코포럼" 성료
생태문명을 위한 종교간 대화 "여주에코포럼" 성료
  • 박노충 기자
  • 승인 2019.10.0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타가와 세계종교회 의장
사진=기타가와 세계종교회 의장

[내외뉴스통신] 박노충 기자 = 여주에코포럼 조직위원회는 지난 10월 3일부터 5일까지 여주시 썬밸리 호텔에서 여주에코포럼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여주시와 대순진리회 여주본부도장, 대진대학교, 중미 포스트모던 발전연구소(IPDC)가 후원한 생태문명을 위한 종교간 여주에코포럼을 성대하게 개최했다.

이번 여주에코포럼은 대순진리회 여주본부도장과 대진대학교가 준비해 세계적으로 겪고 있는 생태문제 해결을 위한 종교간 대화를 넘어 동서양의 종교적 자원이 모여 동서양의 다양한 종교가 교류하는 국제적 플랫폼이 형성되어 환경문제 해결과 더불어 세계평화라는 패러다임을 창출하기를 희망하는 뜻깊은 포럼이 펼쳐졌다.

이날 포럼에는 대순진리회 여주본부도장 윤은도 원장과 미국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명예교수이자 IPDC 대표인 존 캅 박사가 공동의장, 이면재 총장(대진대)과 왕쯔허(IPDC 소장) 박사가 공동부의장을 맡은 오드리 기타가와 세계종교의회 의장, 이항진 여주시장, 이현영 한국종교협의회 회장, 한국환경공단 유성찬 상임감사 외 세계 각국의 생태 환경 학자와 종교인, 환경 분야 전문가, 여주 시민 참가자 등 500여 명이 참여해 '지속 가능한 생태문명을 위한 종교간 대화’ 에 의견을 나눴다.

(사진=존 캅 박사:John B. Cobb)
(사진=존 캅 박사:John B. Cobb)

존 캅(John B. Cobb, 1925년 2월 9일~)은 신학자이며 철학자, 그리고 환경론자인 존 캅 박사는 알프레드 노스 화이트헤드의 과정 철학을 연구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신학을 접목한 ‘과정 신학’을 창시했다. 현재 미국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의 명예교수이며 IPDC 초대회장으로 해당 연구소 소장인 왕쯔허 박사와 함께 활발히 국제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생태학의 고전이라 불리는 『생명의 해방』을 저술했으며, 그 외에도 50여 권의 저서를 집필했다.

이번 포럼 개회사에서 존 캅 박사는 ”이번 포럼은 생태문명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통합적 종교간 운명 공동체를 만드는 데 목적이 있다“라며, ”‘우리가 경쟁을 멈추고 모두를 위해 협력하기 시작한다면 어떨까’라는 질문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사진=윤은도 대순진리회 여주본부도장 원장
사진=윤은도 대순진리회 여주본부도장 원장

이어 윤은도 원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자연과 인간이 함께 상생하며 살아가는 문명이 건설되는 초석이 마련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라며, ”상생의 이념을 한 세기 전부터 주창한 대순진리회의 본부가 있는 여주에서 세계의 저명한 학자들과 종교지도자, 많은 시민을 모시고 여주에코포럼을 개최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라고 인사말을 남겼다.

이번 여주에코포럼 첫날은 "종교는 서로에게 배움을 얻으며 성장할 수 있다"라는 존 캅 박사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27개의 분과 발표가 있었다. 왕쯔허 박사는 ‘중국의 통(通) 사고와 종교간 대화와 생태문명의 관련성’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으며, 여주본부도장 박인규 연구위원은 박인규 연구위원은 '대순진리회의 생태 사상'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만찬회에서는 미국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필립클레이튼 박사가 '비폭력의 종교와 생태문명'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만찬 축하 공연에서는 묘족의 전통 공연과 까오다이교의 공연이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까오다이교는 여주에코포럼의 성대한 개최를 축하하는 의미로 한국 전통 민요 아리랑을 연주했다.

사진=난타 무대공연 모습
사진=난타 무대공연 

둘째 날은 종교지도자들의 축사와 함께 시작됐다. 불교, 힌두교, 베트남 까오다이교, 미국 흑인교회, 동방정교회, 미국 힌두교 연합회, 대만 유심성교 지도자들의 축사와 함께 세계종교의회 오드리 기타가와 의장과 한국종교학회 박광수 교수(원광대)의  기조 강연으로 포럼을 시작했다. 
  
이날 기타가와 의장은 기조 강연에서 ”오랜 시간 동안 기후 변화를 포함한 환경문제에 대해 전 세계의 많은 협력단체가 기후공략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라며, ”우리의 종교적, 영적, 문화적 전통의 정신에 따라 진정한 인간이 되는 것은 우리 서로의 관계, 더 크게는 모든 생명체와의 관계가 존중과 사랑, 감사에 기초하는 것을 의미하므로 사랑과 연민을 가지고 정의와 평등, 지구 공동체의 번영을 위해 행동해야 한다“라고 기후 및 환경문제에 대한 활동에 동참하기를 청했다.

또 이날 분과 발표로 28개의 주제를 다루었으며, 특별행사로 묘족의 다도 시연회가 진행됐다.

사진=여주에코포럼 회의장 전경
사진=여주에코포럼 회의장 전경

마지막 날, 존 캅 박사의 선언문 낭독이 있었다. 제이 맥대니얼 박사가 대독한 선언문은 포럼을 통해 얻은 현재 생태문명의 다양한 문제를 함께 해결하자는 내용으로 이루어졌다.

이어진 폐회사에서 존 캅 박사는 "기후 변화로 발생하는 모든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동체를 형성할 필요가 있다"라며, "이번 포럼은 이런 의미에서 소중한 한걸음이 됐다"라고 전했다.

한편, 윤은도 원장은 "공동의장의 한사람으로서 자리해 주신 모든 분께 여주에코포럼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한다"라며, "생태문명을 위한 종교간 대화가 계속 이어져 구체적인 실천이 이루어졌으면 한다"라며 폐회사를 갈음했다.

 

gvkorea21@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65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