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 ‘타다’ 1만명 반대 집회 예고
택시업계, ‘타다’ 1만명 반대 집회 예고
  • 김상미 기자
  • 승인 2019.10.08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여의도 국회 앞…‘타다 금지법’ 통과 촉구
- SBS 뉴스 화면 캡처 -
- SBS 뉴스 화면 캡처 -

 

[내외뉴스통신] 김상미 기자 = 서울개인택시조합은 ‘타다’ 운영대수를 1만대까지 늘리겠다는 것을 반대하는 1만명 규모의 대규모 집회를 열기로 했다.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은 8일 서울 성수동 쏘카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3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1만명 규모의 택시 기사가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 것”이라며 “수도권개인택시조합도 합세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 이사장은 “국토부가 7월 상생안을 발표하기 전에 이재웅 쏘카 대표를 만나 타다를 끝내겠다고 해서 기다렸다”며 “타다는 1주년을 맞아 폭탄을 터뜨렸다”고 토로했다.

조합은 국토부 실무기구 논의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타다의 일방적인 사업계획발표를 두고 “부적절한 조치”라며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국토부는 이용자 수요, 택시 감차 추이, 국민 편익을 고려해 허가총량을 정하고, 이를 여객운수법에 담기 위한 개정안에 착수한 상태다.

한편, ‘타다’의 박재욱 VCNC 대표는 사태 진화에 나섰다.

박 대표는 “타다가 목표로 밝힌 1만대 확대 계획에는 타다 프리미엄, 타다 어시스트, 가맹 택시 등이 포함돼 있다”며 “지금까지 VCNC는 현행 법령에 따라 서비스를 진행해왔고 앞으로 바뀌게 될 법과 제도를 준수하며 사업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sangmi8918@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66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