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 일대 대규모 도시재생 뉴딜사업 본격화
청량리 일대 대규모 도시재생 뉴딜사업 본격화
  • 김상미 기자
  • 승인 2019.10.08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76곳 대상지 선정…대규모 경제기반형 15곳 추가
이낙연 국무총리 - MBC 뉴스 화면 캡처 -
이낙연 국무총리 - MBC 뉴스 화면 캡처 -

 

[내외뉴스통신] 김상미 기자 = 서울 청량리 일대에서 대규모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화된다.

청량리동·회기동에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해 지역 산업 거점으로 육성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정부가 추진하는 대규모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서울에서 이뤄지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함께 부산 영도구 대평동 등 전국 76곳에서 낙후지역 도시 경쟁력을 살리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추진된다.

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어 올해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76곳을 선정했다.

이번 정부의 주요 국정 과제 중 하나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낙후 도시를 살리는 작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 중 대규모(경제기반형·중심시가지형)는 서울 청량리·회기동(바이오 허브), 부산 영도구 대평동(해양산업 혁신기지), 경남 거제 고현동(일자리 이음센터) 등 15곳이다. 이들 각 사업에는 국비가 최대 250억원 지원된다.

앞으로 국토부는 ‘도시재생 뉴딜 성과관리지원 컨설팅단’을 구성해 뉴딜사업 지역에 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성과도 관리한다. 뉴딜사업이 부동산 투기 수단으로 변질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한국감정원과 함께 선정 지역과 인근 부동산 시장을 면밀히 모니터링(감시)할 방침이다.


sangmi8918@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66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