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억 탈루한 고소득 유튜버들 국세청 적발
45억 탈루한 고소득 유튜버들 국세청 적발
  • 김상미 기자
  • 승인 2019.10.1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 -KBS 뉴스 화면 캡처-
국세청 -KBS 뉴스 화면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상미 기자 = 유튜버 7명이 총 45억원의 소득을 탈루한 사실이 국세청에 적발돼 고소득 유튜버의 소득과 탈세 규모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정우(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해부터 올해 9월까지 탈세 혐의가 짙은 유튜버에 대한 세무조사를 벌인 결과 7명이 총 45억원의 소득을 올려놓고도 광고수입금액 전액 누락시켜 탈루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이에 국세청은 이들 7명에게 세금 총 10억원을 부과했다.
 
유튜버 등 인플루언서들은 광고, 후원, 상품판매 등으로 고소득을 올리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하지만 과세당국은 유튜버의 정확한 소득 규모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개인 유튜버는 종합소득을 자진신고 하지 않으면 과세 당국이 수익을 파악하기 어렵다.

또한 유튜버가 소득을 제3자 명의로 분산시킨다면 탈세를 막을 수 없다.

이에 따라 국세청은 유튜버 등 신종사업에 대한 업종코드를 신설해 지난  달부터 적용하고 있다.

김정우 의원은 “결제 한도 우회 등 과세망을 빠져나갈 구멍이 많다”며 “성실하게 세금을 납부하는 1인 방송인과의 형평성을 위해서라도 신종 과세사각지대에 대한 세원 관리 방안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튜버 등 1인 방송인에 대한 소득 및 과세 규모는 내년 5월 종합소득세 신고 이후 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sangmi8918@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719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