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신문, 윤석열 관련 보도 왜?
한겨레신문, 윤석열 관련 보도 왜?
  • 이재훈
  • 승인 2019.10.11 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한겨레신문의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보도에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11일 한겨레신문 하어영 기자에 따르면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이 김학의 전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별장에서 성접대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를 통해 검찰에 넘겼지만 검찰이 수사를 하지 않은채 종결했다고 보도해 세간의 이목을 모으고 있다.

또한 한겨레신문은 지난 2013년 당시 김학의 1차 수사단 수사기록에 '윤석열'이란 이름이 나오지만 '김학의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 사건 수사단(단장 여환섭 대구지검장)이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채 재수사를 매듭지었다고 보도해 눈길을 모았다.

이에 대검찰청은 이날 한겨레의 보도에 대해 "완전한 허위사실이며 윤 총장은 윤중천씨와 면식조차 없고 별장에 간 적도 없다"며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 이런 근거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 무근으로 판단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요한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다. 이러한 근거없는 허위 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하여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누리꾼들은 한겨레신문의 보도에 다양한 반응을 드러내고 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74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